완도군, 해양치유산업 메카로 도약

신흥권 기자 / shk@siminilbo.co.kr / 기사승인 : 2020-01-14 16:32:04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관련 법률안 국회 통과로 정부 지원근거 마련

해양치유센터 건립ㆍ블루존 조성 등 속속 추진

[완도=신흥권 기자] 전남 완도군에서 시작된 해양치유산업이 정부 100대 국정과제 선정되고, 전남도 블루이코노미 5대 전략사업으로 선정된 데 이어 지난 9일 관련 법률안이 국회를 통과함으로써 더욱 탄력을 받을 전망이다.

지난 9일 통과된 '해양치유자원의 관리 및 활용에 관한 법률안'은 우리나라의 풍부한 해양자원을 활용해 해양치유 분야를 신해양산업으로 육성하기 위한 법률로, 해양치유자원 실태 조사와 해양치유지구 지정 및 지원, 전문 인력 양성에 대한 지원 근거 마련 등의 내용을 담고 있다.

군은 그동안 명확한 법률적 근거가 부재한 상황에서도 해양치유산업을 미래 100년 먹거리 산업으로 삼고, 지난 2017년부터 선제적으로 T/F팀을 구성하는 등 미래 전략산업으로 추진해 오고 있다.

특히 해양치유산업은 완도군이 미래 전략과제로 발굴해 정부에 건의, 100대 국정과제에 선정돼 추진 중에 있으며, 전남도 블루이코노미 5대 전략 사업에 포함되는 등 중앙ㆍ지방정부 모두 관심을 두고 추진하고 있는 역점 사업이다.

군은 지난 2019년까지 해양치유산업의 컨트롤타워가 될 해양치유센터 건립사업 예산 320억원을 확정해 올해 실시설계를 마치고 착공을 준비하고 있다.

또한 해양치유산업과 연계된 해양치유 블루존 조성사업비 182억원을 확보해 해양기후치유센터, 해양문화치유센터, 정밀의료 맞춤형 해양기후치유콘텐츠개발, 해양바이오연구단지 등 해양치유산업과 함께 해양바이오산업의 기반이 마련돼 탄력을 받을 전망이다.

특히 주목할 점은 이번 법률안 통과로 해양치유지구 지정에 관한 법적 근거가 마련돼 해양치유산업과 관련된 투자유치도 활발해 질 전망이다.

군은 지난 2019년 미국 LA 투자상담회를 통해 1000만불의 투자유치 MOU를 체결해 민간 투자사업의 초석을 놨으며, 미국 LA 상공회의소 관계자들이 군을 방문해 투자 대상지를 시찰하는 등 실질적인 투자 성과를 보이고 있어 더욱 전망을 밝게 하고 있다.

신우철 군수는 “해양치유산업 관련 법률안 통과로 법적 근거가 확보된 만큼 미래 100년 먹거리 산업이 될 해양치유산업을 더욱 역점적으로 추진하여 새로운 장보고시대를 맞이 할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군은 해양수산부, 전남도와 협력해 법률의 하위법령(시행령ㆍ시행규칙) 제정에도 관심을 가지고 준비해 해양치유산업 추진이 원활히 이뤄질 수 있도록 노력한다는 방침이며, 지금까지 추진하고 있는 사업 뿐만 아니라 바이오헬스산업, 의료관광산업 등 신규 연관사업도 지속적으로 발굴해 해양치유산업을 더욱 활성화 시킨다는 계획이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