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천시, 취약계층 주거환경개선 위한 '우렁각시 사업' 개시

한행택 기자 / hht@siminilbo.co.kr / 기사승인 : 2021-03-05 18:00:20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2인 2조 구성된 인력이 '우렁각시 사업' 대상자의 집을 치우고 있다. (사진제공=순천시청)

 

[순천=한행택 기자] 전남 순천시는 지역내 취약계층의 코로나19 감염 예방과 위생환경 개선을 위해 맞춤형 서비스 활동인 '우렁각시 사업'을 시작했다고 5일 밝혔다.


이 사업은 알콜성질환, 홀몸노인, 부자가정, 정신질환가구 등 읍·면·동 명예사회복지공무원이 주거환경이 열악한 저소득층 가구를 발굴해 찾아가는 가사서비스를 제공하는 사업이다.

특히 복지사각지대에 놓인 사회취약계층 뿐만 아니라 생활밀착형 복지 서비스를 제공해 안부살피기, 위생지도, 말벗 등의 정서지원활동도 함께 병행한다.

이에 따라 시는 2인 2조 인력을 구성, 취약계층 47개 가구를 선정해 지난 2일부터 사업을 운영하고 있다.

이번 지원을 받은 한 중증장애인 가구는 "이웃 간의 소통이나 대화가 전혀 없었으나 이번 도움을 계기로 이웃간의 정도 나누고 서로에 대한 관심을 가질 수 있었다"며 "따뜻한 마음으로 관심가져 주신 이웃들께 감사드린다"고 전했다.

시 관계자는 "우렁각시 사업은 민관협력 사업으로 생활이 어렵고 도움이 필요한 가구를 지속적으로 발굴, 맞춤형 방역 및 환경개선을 위해 지속적으로 시민 누구도 소외받지 않는 더 따뜻한 복지도시를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