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산시, 서해안내포철도 사전타당성 연구용역 최종보고회

최진우 기자 / cjw@siminilbo.co.kr / 기사승인 : 2021-02-19 17:51:30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서해안내포철도 사전타당성 연구용역 최종보고회에서 맹정호 시장이 관계자들과 의견을 나누고 있다. (사진제공=서산시청)

 

[서산=최진우 기자] 충남 서산시가 19일 시청 대회의실에서 맹정호 시장 주재로 충청남도·예산군·태안군 관계자 및 용역사 등과 함께 '서해안내포철도 사전타당성 연구용역 최종보고회'를 개최했다.


용역은 2019년 충남 서부권 철도 교통 연계성 강화를 위해 서산시·예산군·태안군이 체결한 협약 일환으로 진행됐다.

서산시를 비롯한 3개 시·군은 본 노선을 제5차 국토 종합계획 및 제4차 충남도 종합계획에 반영했으며, 현재 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 반영을 위해 중앙 및 국회 건의 등 노력하고 있다.

이날 용역사인 한국교통연구원은 ▲추진 필요성 ▲노선대안 및 기술검토 ▲타당성(경제성·정책성분석·종합평가) 등 그동안의 연구 결과를 보고했다.

용역사는 “본 노선은 예산(삽교)~서산공항(해미)~서산~태안(안흥항)을 연결하는 연장 57.7km의 단선 철도로 1조5896억원의 사업비가 소요된다”며 “주요 철도망과 연계해 충남 서해경제권의 확장, 철도교통서비스 확대를 통한 교통복지 증진, 친환경 교통 운항에 따른 충남 서부권 대기질 개선 등에 크게 기여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보고회를 주재한 맹 시장은 “용역 결과를 바탕으로 3개 시·군 및 충남도가 힘을 모아 서해안내포철도의 국가계획 반영은 물론, 조기 실현을 위해 전력을 다하자”고 당부했다.

‘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은 공청회, 관련 부처 협의 등 절차를 마친 후 올해 상반기 중 발표될 예정이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