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이제라도 5.18 진실 고백하면 용서의 길 열릴 것"

전용혁 기자 / dra@siminilbo.co.kr / 기사승인 : 2020-05-18 16:48:00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40주년 기념사

"국가폭력 진실을 꼭 밝혀야"

"처벌 아닌 올바른 역사 기록"

[시민일보 = 전용혁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2018년과 2019년에 이어 취임 후 세 번째 5.18 기념식에 참석, "이제라도 용기 내 진실을 고백한다면 용서와 화해의 길이 열릴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기념사를 통해 "발포 명령자와 계엄군이 자행한 민간인 학살ㆍ헬기사격 등 국가폭력의 진상은 반드시 밝혀내야 한다"면서 이같이 말하며 "5.18 진상 규명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처벌이 목적이 아니라 역사를 올바로 기록하는 일"이라며 "5.18 행방불명자 소재를 파악하고 추가 희생자의 명예회복과 배ㆍ보상에 있어서도 단 한명도 억울함이 없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지난해 이준규 총경에 대한 파면 취소에 이어 어제 5.18 민주화운동으로 징계받았던 퇴직 경찰관 21명에 대한 징계처분 직권 취소가 이뤄졌다"며 "경찰관 뿐 아니라 군인, 해직 기자 같은 다양한 희생자들의 명예회복을 위해서도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진상규명의 가장 큰 동력은 광주의 아픔에 공감하는 국민들"이라며 "5.18의 완전한 진실을 향한 국민의 발걸음도 결코 되돌리거나 멈춰 세울 수 없다. 국민이 함께 밝혀내고 함께 기억하는 진실은 우리 사회를 더욱 정의롭게 만드는 힘이 되고, 국민 화합과 통합의 기반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또한 문 대통령은 "2018년 저는 5.18 민주이념의 계승을 담은 개헌안을 발의한 바 있다. 언젠가 개헌이 이뤄진다면 그 뜻을 살려가기를 희망한다"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오월 정신'은 누구의 것도 아닌 우리 모두의 것"이라며 "'오월 정신'이 우리 마음에 살아 있을 때 5.18의 진실도 끊임없이 발굴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정부도 저도 '오월 정신'이 우리 모두의 자부심이 되고 미래세대의 마음과 삶을 더 풍요롭게 할 수 있도록 언제나 함께 하겠다"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40년 전 광주는 숭고한 용기와 헌신으로 이 나라의 주인이 누구인지를 보여줬다. 우리는 광주를 떠올리며 스스로 정의로운지를 되물었고, 그 물음으로 서로의 손을 잡으며 민주주의를 향한 용기를 잃지 않았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광주를 통해 우리는 서로의 마음을 더 많이 모으고, 더 많이 나누고, 더 깊이 소통하는 게 민주주의라는 것을 경험했다"며 "우리에게 각인된 그 경험은 어떤 어려움 앞에서도 언제나 가장 큰 힘이 되어줄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제 정치ㆍ사회에서의 민주주의를 넘어 가정, 직장, 경제에서의 민주주의를 실현해야 하고 나누고 협력하는 세계질서를 위해 다시 오월의 전남도청 앞 광장을 기억해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거행된 5.18 민주화운동 40주년 기념식은 오전 10시 광주 5.18 민주광장(옛 전남도청 앞)에서 '세월은 흘러가도, 산천은 안다'를 주제로 1시간 동안 이어졌다.


1997년 5.18민주화운동이 정부기념일로 지정된 이후 그동안 국립 5.18 민주묘지에서 기념식이 열렸으나 올해는 처음으로 항쟁지인 5.18민주광장에서 개최됐다.


기념식에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국가 주요 인사, 5.18민주유공자 및 유족 등 400여명만이 참석했다.


또한 문희상 국회의장과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 미래통합당 주호영 원내대표, 정의당 심상정 대표, 그리고 추미애 법무부장관이 기념식장을 찾았다.


기념식은 방송인 김제동의 사회로 도입 영상, 국민 의례, 경과보고, 편지낭독, 기념사, 기념공연, '님을 위한 행진곡' 제창 등 순서로 진행됐다.


문 대통령과 참석자들은 행사 마지막에 '님을 위한 행진곡'을 함께 불렀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