함양군, 민·관·군 수해복구 대민지원 한마음

이영수 기자 / lys@siminilbo.co.kr / 기사승인 : 2020-08-13 19:56:12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13일 직원·사회봉사단체·군인 등 200여명 참여, 신속한 복구·군민 안정 유도 [함양=이영수 기자]
 

함양군이 집중호우로 피해를 입은 주민들을 돕기 위해 공무원은 물론 사회봉사단체, 군인까지 긴급 투입하여 총력전을 펼치고 있다.

군에 따르면 지난 집중호우로 인해 큰 피해는 발생하지 않았지만 도로유실이나 주택 주변 사면 붕괴 등 곳곳에서 피해가 발생하면서 주민 불편 및 2차 피해가 우려되고 있다.

이에 함양군은 13일 군청 직원 100여명과 군인 60명, 함양군 사회봉사단체 소속 여성단체협의회·주부민방위·적십자·바르게살기·새마을·자원봉사협의회 40여명 등 모두 200여명의 대민지원팀을 긴급 투입하여 수해복구에 구슬땀을 흘렸다.

대민지원팀은 함양읍과 지곡, 백전, 병곡면 지역 17개소에 분산 투입되어 주택 주변 붕괴된 사면 토사제거 및 포대 쌓기, 물청소 및 쓰레기 수거 등 침수지역의 토사 및 잔재물 제거 등 수해복구에 힘을 보탰다.

서춘수 함양군수도 복구 현장을 찾아 현장을 점검하고 주민들을 위로하는 한편, 직원들과 함께하며 수해 복구작업에 매진했다.

서춘수 군수는 “집중호우로 인한 군민의 피해와 불편을 최소화할 수 있도록 분야별로 인력과 장비를 투입해 수해복구에 전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함양군은 이번 집중호우로 인해 지역 안정 및 주민 생활이 정상화될 때까지 각 읍·면별 피해 현황에 따른 응급복구인력을 계속 파악해 필요한 가동 인력 및 장비를 총동원, 복구에 만전을 기해 나갈 계획이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