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도, 친환경비료 60만6000톤 공급 추진

황승순 기자 / whng04@siminilbo.co.kr / 기사승인 : 2020-03-25 17:13:31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남악=황승순 기자] 전남도는 지속가능한 친환경농업 기반확충과 소비에 부응한 품목 다양화를 위해 친환경비료 2종, 60만6000톤을 각 농가에 공급하고 나섰다.

도는 농림축산 부산물의 재활용·자원화를 촉진하고 토양비옥도 증진을 위해 토양개량제(규산질ㆍ석회ㆍ패화석)와 유기질비료 공급을 해마다 추진, 토양유기물 함량을 높여 나가고 있다.

올해 도는 459억원을 투입해 토양개량제 12만2000톤(규산질 7만5000톤ㆍ석회 3만1000톤ㆍ패화석 1만6000톤)과 유기질비료 48만4000톤(유기질 9만2000톤ㆍ부숙유기질 39만2000톤)을 작물별 파종시기에 따라 농가에 공급할 계획이다.

토양개량제는 유효 규산 함량이 낮은 농경지와 산성토양을 개량하고, 지력을 높이기 위해 3년 주기로 전액 보조한다.

특히 올해 굴패각을 원료로 한 우수재활용품인증을 받은 패화석 비료 1만6000톤을 공급한다.

유기질비료는 혼합유기질비료와 혼합유박비료, 유기복합비료, 가축분퇴비, 퇴비 등 5종으로 ▲혼합유기질혼합유박유기복합비료는 20kg당 1100원 ▲가축분퇴비퇴비는 등급별 800원에서 1100원을 지원한다.

이밖에 친환경비료 공급시기에 맞춰 토양개량제 공동살포지원을 추진해 고령농가 노동력 부족현상에 따른 토양개량제 방치 문제를 해결하고, 친환경비료 미살포 실태를 반기별로 점검해 친환경비료가 제때 살포될 수 있도록 현장 지도할 방침이다.

유동찬 도 친환경농업과장은 “해양쓰레기 문제 해결과 고품질 친환경농산물 생산의 1석2조 효과가 있는 패화석 비료 공급 확대를 위해 농업인 교육홍보 등에 최선을 다하겠다”며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친환경 비료 등 각종 농기자재는 지역제품으로 사용해 줄 것”이라고 당부했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