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농어촌공사 해남완도지사, 고천암 배수갑문 구조개선방안 토론회 개최

정찬남 기자 / 기사승인 : 2019-11-29 17:17:11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한국농어촌공사 해남완도지사, 서남해안 간척농지개발사업으로 조성된 해남 고천암지구 배수갑문 구조개선 방안에 대한 토론회 진행 모습 / 사진, 한국농어촌공사 해남완도지사 제공

[해남=정찬남 기자] 한국농어촌공사 해남완도지사(지사장 김규장)는 지난 28일 해남완도지사에서 서남해안 간척농지개발사업으로 조성된 해남 고천암지구 배수갑문 구조개선 방안에 대한 토론회를 개최했다.

 

이번 토론회는 준공된 지 33년이 경과된 고천암 배수갑문의 바다 측의 갯벌퇴적에 따른 해수유통과, 내측 치수능력 부족으로 발생하는 잦은 침수피해를 해소하기 위해 진행됐다.

 

이날 회의에는 공사 대단위간척처, 사업계획처, 수자원기획처, 농어촌연구원, 전남지역본부 전문위원, 지사 관리자 등 모든 관련부서에 걸쳐 구성됐으며 해측 갯벌퇴적의 원인분석과 항구대책을 마련하기 위한 토론이 이어졌다.

 

해남완도지사에 따르면 노후화된 배수갑문 비상문비 설치 및 확장, 자동화시스템 도입 등을 위해 1,084억 원의 예산이 소요될 것으로 추정되며, 개보수사업이 확정될 경우 지역경제 활성화와 농어민 등 이해관계자 간 갈등이 해소될 것으로 내다봤다.

 

김인식 한국농어촌공사장은 지난 11일 해남완도지사를 방문한 자리에서 고천암호 방류에 따른 농민과 어민간의 갈등이 해소될 수 있도록, 배수갑문 확장 및 현대화 노력을 통해 재해예방과 시설물 안전관리에 만전을 기할 것을 당부한 바 있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