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시, 긴급재난지원금 수령가구 90% 육박

정찬남 기자 / jcrso@siminilbo.co.kr / 기사승인 : 2020-05-25 17:32:49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전체 61만5천여가구 중 54만8천여가구 3603억 원 지급 완료, 온라인 신청 가능한 신용·체크카드 포인트 충전방식 선호, 행정복지센터 방문 신청 시 5월 말까지 요일제 유지, 신용·체크카드 포인트 충전방식은 6월5일까지 신청 마감

[광주=정찬남 기자] 코로나19 위기 극복을 위해 전 국민에게 지급하는 정부 긴급재난지원금을 수령한 광주 시민이 90%에 육박하고 있다.

광주광역시 제공


광주광역시는 지난 4일부터 24일까지 긴급재난지원금을 수령한 가구는 지원 대상 61만 5188가구 중 54만 8388가구로 89.1%에 달하고, 지급액수는 3603억 3700만 원으로 가구 당 평균 65만 7000원이 지급된 것으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지급수단별로 보면 기초생활 생계급여자 등 현금지급 대상자인 7만 6166가구를 제외하고 신용·체크카드 포인트 충전방식으로 39만 3458가구(83.8%)가 수령했고, 행정복지센터를 통한 광주상생카드 수령이 7만 8763가구(16.7%)로 온라인 신청이 가능한 신용·체크카드 포인트 충전방식을 훨씬 선호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시는 최근 신용·체크카드 충전방식을 통한 신청자는 크게 늘지 않고, 광주상생카드 신청 비율이 높아지고 있는 것으로 파악되는 만큼 5월말까지 행정복지센터를 방문할 경우 요일제를 준수해 줄 요청했다.

아울러, 긴급재난지원금 신용·체크카드 충전금 신청이 6월5일 마감될 예정임에 따라 신용·체크카드 충전방식으로 지급받으려는 가구는 기간 내에 카드사 홈페이지를 통해 온라인으로 신청하거나 카드사와 연계된 은행 창구를 방문하여 신청해야 한다.

타 시·도로 이사했거나 이사를 계획하고 있는 가구는 6월5일 이전에 신용·체크카드를 충전 신청한 뒤 향후 사용지역을 변경해야 하며, 기부금을 정정하려는 경우에도 같은 날까지 해당 카드사에 기부금 정정을 신청해야 한다.

이와 함께 광주시는 광주상생카드 수령 시 40만 원, 50만 원 권 등 고액권보다는 10만 원, 20만 원 권을 요구하는 시민들이 많아 소액권 부족에 따른 차질이 우려됨에 따라 광주은행에 소액권 추가 제작을 긴급 주문했다.

류미수 시 사회복지과장은“긴급재난지원금을 신속히 지급하기 위해 시와 자치구에서 최선을 다하고 있다”며“행정복지센터를 방문 신청할 경우 마스크 착용과 함께 5부제를 꼭 지켜주시고 수령한 지원금은 8월말까지 가계에 보탬이 되도록 소비해 지역경제 활성화와 골목상권 살리기에 도움이 될 수 있도록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