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시, 다중이용시설 일제점검 실시

정찬남 기자 / 기사승인 : 2019-09-20 18:06:27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10월2일까지 국립공원·기차역·놀이공원 등 300곳 대상 [광주=정찬남 기자] 광주광역시는 나들이철을 맞아 식품안전성을 확보하기 위해 시민들이 자주 이용하는 다중이용시설 내 식품취급업소에 대한 일제점검을 실시한다.
광주광역시청사 전경=사진, 광주광역시 제공

 

이번 점검은 23일부터 10월2일까지 식품안전 관계 공무원과 소비자식품위생감시원으로 구성된 민·관 일제점검반(5개반 24명)이 국립공원, 기차역, 버스터미널, 놀이공원, 푸드트럭 등의 식품취급업소 총 300곳(국립공원.놀이동산.유원지 주변음식점 125, 기차역.버스터미널 내 음식점 58, 푸드트럭 등 117)을 살펴보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주요 점검사항은 ▲유통기한이 지난 식품 판매·사용·보관 여부 ▲조리장, 판매장 등 위생적 관리 및 보관 온도준수 여부 ▲튀김용 유지류와 폐유의 비위생적 보관·운반 여부 ▲조리장 방충·방서 시설 관리 ▲조리종사자 개인위생관리 및 기타 영업자 준수사항 준수 여부 등이다.

 

또 국립공원, 기차역, 버스터미널, 놀이공원 음식점의 김밥, 핫바, 떡볶이 등 조리식품, 도시락 전문점의 도시락, 푸드트럭 판매 식품 등에 대해서도 수거·검사를 병행한다.

 

더불어 식품을 취급하는 조리종사자 등을 대상으로 식중독 예방 교육을 실시하고, ‘음식점 보관식품 표시사항’이 적힌 스티커를 배부해 영업자들의 자율적인 위생관리 능력을 강화할 계획이다.

 

이재교 시 식품안전과장은“가을철 심한 일교차로 인해 식중독 발생 우려가 높아지는 만큼 음식물을 보관·관리·섭취하는데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며“음식점 등 식품취급업소 종사자는 꼼꼼한 식품안전관리를, 소비자는 개인위생관리를 철저히 해야 한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