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산의 부장들’ 주요 인물 캐릭터 포스터 공개...팽팽한 구도 눈길!

나혜란 기자 / issue@siminilbo.co.kr / 기사승인 : 2020-01-14 18:23:35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쇼박스

‘남산의 부장들’이 주요 인물 캐릭터 포스터를 공개해 주목 받고 있다.

공개된 캐릭터 포스터는 앙정보부와 청와대, 그리고 미국에서 활동하는 인물까지 팽팽한 구도를 이루고 있어 눈길을 끈다. 특히 모든 포스터가 1979년 컬러 사진이 처음 등장했을 당시의 느낌을 그대로 살려 레트로 분위기를 뿜어낸다.

먼저 헌법 위에 군림했던 중앙정보부의 수장이자 권력 2인자였던 중앙정보부장 김규평은 이병헌이 맡아 인생작 경신을 예고한다.

지금까지 수면위로 드러난 바 없었던 박통의 모습도 캐릭터 포스터에 담겼다. 믿고 보는 배우이자 장인정신 어린 연기를 선보이는 배우 이성민이 ‘남산의 부장들’의 박통 역을 맡아 카리스마를 풍긴다. 미국 하원의원 청문회에서 선서를 하고 있는 박용각의 이미지에서는 곽도원만의 페이소스가 느껴진다.

대통령 경호실장이자 각하를 국가로 여기는 신념에 찬 곽상천 역할의 이희준은 위세 당당하게 서있다. 곽상천은 김규평과 한 치의 양보 없는 팽팽한 충성경쟁을 예고 한다. 마지막으로 이번 포스터를 통해 처음으로 모습을 드러낸 로비스트 데보라 심 역은 김소진이 맡았다.

포스터 속 데보라 심은 미국 대사관 파티에 참석해 여유로운 애티튜드를 선보이는 중이다. 데보라 심은 미국 의회를 주무르며 박용각의 뒤를 봐줄 캐릭터. ‘남산의 부장들’ 속 인물 관계의 변화에 키를 쥐고 있는 인물이다.

‘남산의 부장들’은 1979년, 제2의 권력자라 불리던 중앙정보부장(이병헌)이 대한민국 대통령 암살사건을 벌이기 전 40일 간의 이야기를 그린 영화. 1월 22일 개봉을 확정과 함께 15세 이상 관람가등급을 받았다.

한편, 영화 ‘남산의 부장들’은 1월 22일 개봉 예정이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