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 게임’ 옥택연, ‘멋지거나 귀엽거나’ 매력 발산! ‘기대만발’

나혜란 기자 / issue@siminilbo.co.kr / 기사승인 : 2020-02-21 18:39:06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배우 옥택연이 다양한 매력을 발산하며 팬들의 기대를 높이고 있다.


21일 옥택연 소속사 51K 측은 옥택연의 비하인드 사진을 공개했다.

최근 옥택연은 MBC 수목극 ‘더 게임:0시를 향하여’에서 김태평 역을 맡아 출연 중이다. 현재 ‘더 게임’은 32회 중 20회를 지나며 절반의 반환점을 돈 상황. 가족처럼 여기던 백선생(정동환 분)이 도경(임주환 분)에 의해 죽음을 맞이했다는 사실을 알게 된 태평이 분노하며, 도경과의 불꽃튀는 대결을 예고한 가운데, 이번에 공개한 비하인드 사진은 드라마와는 또 다른 재미를 느낄 수 있다.


카메라 밖 옥택연은 ‘더 게임’ 속 태평과 닮은 듯 달랐다. 같은 점은, 화면을 뚫고 나오는 비주얼. 드라마 속에서도, 일상에서도, 화보 그 자체였다. 다른 점은 점점 카리스마가 짙어지고 있는 태평과 달리 옥택연은 장난기 가득하다는 점. 남성미 가득한 얼굴에서도 미소 짓게 하는 귀여운 매력이 돋보였다.

옥택연은 바쁜 촬영 속에서도 밝은 표정을 잃지 않았다. 실제로 촬영장에는 옥택연 특유의 밝고 건강한 에너지가 가득하다는 전언이다. 

 

그의 기본템은 꿀 떨어지는 눈빛. 옥택연은 특유의 장난기 넘치는 화이팅으로 현장 스탭들을 환하게 미소 짓게 만드는 것은 물론, 동료 배우들과 다정다감한 케미를 자랑하면서 촬영장의 활력소 역할을 톡톡히 하고 있다.

드라마에서 태평이 카리스마가 넘쳤다면, 현실 속 옥택연은 잔망미가 있었다. 옥택연은 시시때때로 꾸러기 매력을 발산했다. 촬영 대기 중에 리듬을 타며 춤을 추거나, 익살스러운 포즈를 취하는 등 특유의 밝은 에너지로 촬영장을 파이팅 넘치게 했다. 장난기 가득한 표정으로 슬레이트를 치다가도, 슛이 들어가는 순간 이내 진지한 태평 캐릭터로 돌아가 연기에 집중하는 프로페셔널한 모습을 보여주었다.

옥택연 소속사의 한 관계자는 “극중 태평이 도경을 타깃으로 한 처절한 복수를 예고하면서 앞으로 좀 더 흥미진진한 이야기가 펼쳐질 것이다. 태평의 결연한 의지를 보시는 분들 또한 공감하실 수 있게, 옥택연 역시 현장에서 밤낮으로 노력하고 있으니 기대해달라”라고 전했다.

한편 ‘더 게임’은 매주 수, 목요일 오후 8시 55분에 방송된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