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청소년 사이버 폭력 예방 위한 '푸른코끼리 포럼' 개최

여영준 기자 / yyj@siminilbo.co.kr / 기사승인 : 2020-11-27 19:00:23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사전 녹화로 진행된 '2020 청소년 사이버 폭력 예방 푸른코끼리 포럼'에서 김해온 청소년 연사가 '사이버 폭력, 사람의 인격을 말살하는 범죄'라는 주제로 강연을 하고 있다.(사진제공=삼성전자)

[시민일보 = 여영준 기자] 삼성은 푸른나무재단과 함께 27일 '2020 청소년 사이버 폭력 예방 푸른코끼리 포럼'을 개최했다.


포럼은 청소년 사이버 폭력 예방을 위한 '푸른코끼리' 사업의 일환이다.

푸른나무재단 유튜브에서 온라인으로 열린 이번 포럼은 '푸른코끼리, 사이버정글 속 온(溫)택트를 제안하다'를 부제로 청소년 사이버 폭력의 실태를 공론화하고 예방 솔루션을 제안하기 위해 마련됐다.

삼성은 지난 2월 청소년 폭력 예방 전문 기관(NGO)인 푸른나무재단, 교육부, 사회복지공동모금회와 협력해 전국 초·중·고등학생, 교사와 학부모 등을 대상으로 청소년 사이버 폭력 예방 교육 사업 '푸른코끼리'를 시작했다.

삼성전자를 비롯해 삼성디스플레이, 삼성SDI, 삼성전기, 삼성SDS 등 삼성 5개 전자계열사가 참여한다.

이번 포럼에서는 전문가들이 모여 스마트 기기 보급으로 인한 포노사피엔스(Phono Sapiens) 세대 등장과 코로나19로 인한 온라인 개학으로 더욱 심각해지는 사이버 폭력 문제 해결을 위한 대안을 모색했다.

기조 강연은 '디지털 문명 대변혁 시대 청소년의 삶'을 주제로 국제미래학회 안종배 회장과 '포노사피엔스' 저자인 성균관대학교 최재붕 교수가 맡았다.

1부에서는 '디지털에서 확산하는 혐오와 분노의 팬데믹: 사이버 폭력'을 주제로 청소년 당사자, 현직 경찰, 범죄심리학과 이수정 교수, 네이버 웹툰 박태준 작가 등이 분야별로 진단한 사이버 폭력의 실태와 심각성에 대해 진단했다.

2부에서는 '디지털 뉴노멀, 사이버 폭력 문제 해결을 위한 대안 모색'을 주제로 전문가들이 문제 해결 방안을 제시했다.

또, 푸른나무재단은 '푸른코끼리' 사업에 활용되는 사이버 폭력 예방 교육 콘텐츠를 공유했으며, 시범적으로 활용한 교사를 통해 현장의 목소리를 듣는 자리도 마련했다.

삼성전자 사회공헌단에서도 '사회 문제 해결과 가치창출에 대한 기업의 역할'을 주제로 학계, 현장, 기업, 정부와 협력하는 CSR 사업의 의미와 삼성전자 해외 법인의 사이버 폭력 예방 활동을 소개했다.

또,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장관, 문용린 푸른나무재단 이사장, 김종기 푸른나무재단 설립자, 예종석 사회복지공동모금회 회장, 성인희 삼성사회공헌업무총괄 사장 등이 '푸른코끼리' 사업의 취지에 공감하고 응원하는 영상 메시지를 보냈다.

포럼을 주최한 문용린 푸른나무재단 이사장은 "사이버 폭력은 날카로운 무기이며 청소년을 위태롭고 아프게 한다" 며, "이번 포럼으로 청소년 당사자와 전문가의 지혜를 모아 사이버 정글 속에서 청소년이 평화롭게 살아갈 수 있도록 돕겠다"고 말했다.

성인희 삼성사회공헌업무총괄 사장은 "청소년은 우리 사회의 미래이자 희망이다" 라며 "청소년들이 밝고 건강하게 성장할 수 있도록 다양한 지원을 통해 응원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삼성전자는 CSR 비전 '함께가요 미래로! Enabling People' 아래 삼성 주니어·청년 소프트웨어 아카데미, 삼성드림클래스, 삼성스마트스쿨 등 청소년 교육 중심의 사회공헌 활동과 상생 활동을 펼치고 있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