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석희 성폭행 혐의' 조재범 전 코치 향한 중국 언론의 싸늘했던 시선 왜?..."중국 선수들도 끔찍한 일 당했을 것"

서문영 기자 / issue@siminilbo.co.kr / 기사승인 : 2020-10-16 19:39:44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검찰이 심석희 선수를 상대로 3년여간 성범죄를 저지른 혐의로 받고있는 조재범 전 국가대표팀 코치를 징역 20년에 처해달라고 법원에 요청했다.

16일 조재범 전 코치에게 검찰이 징역 20년을 구형한 가운데, 조재범 전 코치가 중국 쇼트트랙 대표팀 코치로 계약될 뻔했던 사연이 이목을 모으고 있다.

앞서 2018년 쇼트트랙 국가대표 심석희 선수가 조재범 전 대표팀 코치를 상습 폭행과 성폭력으로 고소하면서 중국 언론이 시선이 집중된 바 있다.

당시 중국 언론은 심석희 선수를 폭행한 조재범 전 코치의 소식에 "한국 쇼트트랙에 엄청난 스캔들이 터졌다"고 보도했다.

또한 중국 언론은 조재범 전 코치가 2018년 중국 쇼트트랙 대표팀 코치에 선임되었던 사실에도 주목했다.

중국 소후닷컴은 조재범 코치가 2018년 5월 중국 쇼트트랙 대표팀 기자회견에 참석한 사진을 공개하며 "정식 계약 전이었지만, 계약이 확실시되는 상황이어서 리옌 감독이 조재범을 중국 대표팀 신임 코치로 소개했다"고 전했다.

2018년 5월 당시 조재범 전 코치가 심석희 선수를 폭행한 사실이 알려진 지 3개월이나 지난 시점이었기 때문에 "리옌 감독이 2022년 베이징 동계 올림픽 성적을 위해 조재범 코치를 기용하려 했다면 잘못된 판단이며 누군가 의도적으로 조재범의 행동을 알면서도 눈 감은 것이냐"는 의문의 드러내기도 했다.

이어서 조재범 코치의 사건이 밝혀져 다행이며 이런 사람이 중국 대표팀 코치로 기용되었다면 중국 선수들도 끔찍한 일을 당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후 중국 빙상협회는 2018년 9월 조재범 전 코치가 1심에서 징역 10개월에 법정 구속되자 "조재범은 이미 중국 선수 지도를 하지 않기로 했다"면서 코치 계약 추진을 철회했다.

한편 조재범 전 코치에 대한 선고는 오는 11월 26일에 내려진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