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 아산시, 인주일반산업단지 조성 박차… 4800여억원 민간 자본 유치

박명수 기자 / 기사승인 : 2019-11-15 20:09:51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인주일반산업단지 조성사업 대상지.(사진제공=아산시청)

 

[아산=박명수 기자] 충남 아산시가 최근 충청남도로부터 인주일반산업단지(3공구) 조성사업에 대한 산업단지계획을 최종 승인받아 4800여억원의 민간자본을 유치하는 결실을 거뒀다고 밝혔다. 

 

인주일반산업단지(3공구) 조성사업은 총 사업비 4828억원의 민간자본이 투입돼 아산시 인주면 걸매리, 신성리, 공세리, 밀두리 일원에 1817㎡ 규모의 산업단지를 조성하는 것으로, 그동안 부족했던 아산시의 산업시설용지 공급에 숨통이 트일 것으로 전망된다. 

 

시는 올해 안에 보상계획 공고를 위한 토지 및 물건조사 등을 시작해 오는 2020년 상반기 보상절차 이행 등을 통해 계획된 사업기간내 사업을 완료하도록 지원할 계획이다.

 

기업 입주가 완료되면 5600여개의 신규 일자리가 생기면서 시장 임기내 일자리 5만개를 창출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시는 인주일반산업단지(3공구) 입지의 우수성 및 기술인력 확보의 용이성 등을 적극적으로 홍보하고, 인근 인주일반산업단지(1·2공구)의 업종을 고려해 지역산업의 기반을 견고히 할 수 있는 자동차 및 트레일러 제조업, 전기장비 제조업, 기타기계 및 장비 제조업 등을 유치업종으로 선정해 자동차 관련 산업을 집중적으로 육성할 계획이다.

 

오세현 시장은 “인주일반산업단지(3공구)의 사업위치는 황해경제자유구역 인주지구 해제지역으로 그동안 사업 추진에 대한 주민들의 기대가 많았던 지역인 만큼 산업단지 개발사업의 성공적인 추진을 위해 최선의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