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원 노봉뜨개방, 사회적 논란 증폭시킨 이유는?

서문영 기자 / issue@siminilbo.co.kr / 기사승인 : 2020-11-26 20:34:40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사진=코로나19 관련 사이트 캡쳐)

경상남도 창원에 위치한 노봉뜨개방이 세간의 관심을 모으고 있다.

 

이날 창원시는 “노봉뜨개방을 방문하신 분은 선별진료소 문의 후 검사를 받기 바란다”고 발표해 이목을 집중시켰다.

 

특히, 노봉뜨개방에 코로나19 확진자가 방문한 것으로 알려지며 충격이 급부상한 가운데, 온라인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허위사실 유포에 대한 우려의 목소리가 개진되고 있다.

 

이와 관련해 사회문화평론가 최성진은 “이번 노봉뜨개방 논란은 코로나19 확산에 대한 대중의 공포가 얼마나 심각한지 입증한 사례로 손꼽힌다. ‘뜨개방’이란 명칭을 사용하는 타 지역의 업체까지 피해가 발생하고 있어 허위 사실로 인한 논란이 증폭되고 있다. 코로나19 재확산으로 인해 다수의 자영업자가 고통받고 있는 현실 속에서 사회적 배려가 절실히 요구되는 상황”이라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현재 주요 언론을 통해 노봉뜨개방 확진자 관련 보도가 이어지며 핫이슈로 급부상 중이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