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무경 전남도의원, ‘정부 호우피해복구비 최다 확보한 전남도 격려’

황승순 기자 / whng04@siminilbo.co.kr / 기사승인 : 2020-09-19 22:18:28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전라남도의회 최무경 도의원

 

[남악=황승순 기자] 최무경 전남도의회 의원(여수4, 안전건설소방위원장)은 18일 제346회 임시회 제2차 본회의 ‘5분 자유발언’을 통해 “전남도가 집중호우 피해복구비 예산 9504억을 확정했다”며, “정부 예산 확보에 노력한 김영록 도지사와 전남도 공직자들께 감사와 격려를 전한다”고 말했다.


최 의원은 “정부가 최근 집중호우 피해복구비 3조 4,277억 원을 확정하고, 전남은 전체 예산의 27%인 9,504억 원을 확정했다”고 밝혔다.

이어 “수해 피해액 대비 피해복구비가 전국 지자체 평균 330%인데 반해 전남은 피해액 1,984억 원 대비 479%인 9,504억 원의 예산을 확정하는 성과를 거두었다”고 강조했다.

최 의원은 “가장 많은 피해복구예산을 확정했다는 것은 그만큼 피해가 컸다는 뜻이기도 하지만 전남도와 전남도의회가 한마음 한 뜻으로 노력해 이뤄낸 결실이기에 전남도 공직자들의 노력은 칭찬받아 마땅하다”고 말했다.

더불어 “정부의 수해복구예산과 전남도의 피해복구계획이 확정됨에 따라 추경예산 편성 등을 통해 필요 예산을 조기 확보하고 신속히 사업별 수해복구를 추진해 줄 것”을 당부했다.

한편 지난 7월 28일부터 8월 11일까지 이어진 기록적인 폭우로 전남은 사망 11명, 이재민 2,762 가구 5,273명 등 10종의 사유시설에 269억 원, 도로, 하천, 산사태 등 공공시설 2,275개소 1,715억 원, 총 1,984억 원의 피해가 발생했다.

이에 정부는 지난 11일 3조 4,277억 원의 피해복구비를 확정했으며, 전남은 사유시설 재난 지원금 350억 원, 공공시설 복구비 9,154억 원 등 총 9,504억 원으로 전국에서 가장 많은 피해복구비를 확보함에 따라 수해복구사업이 탄력을 받을 전망이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