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1회 부산시 자치분권 시민공감 콘텐츠 공모전」 수상작 선정

최성일 기자 / look7780@siminilbo.co.kr / 기사승인 : 2021-12-05 08:27:24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자치분권에 대한 시민들의 관심 제고 및 자치분권 문화 확산을 통한 자치분권 선도 도시 부산 구현을 위해 올해 처음으로 공모전 개최
대상 1점, 우수상 2점, 장려상 3점 등 총 6점 선정, 대상 200만 원 등 총 상금 550만 원 지급
자치분권 문화조성을 위한 홍보활동에 활용 예정
▲ 대상 최민혁 포스터
 [부산=최성일 기자]

부산시(시장 박형준)가 「제1회 부산광역시 자치분권 시민공감 콘텐츠 공모전」 수상작 총 6점을 선정했다고 밝혔다.

「제1회 부산광역시 자치분권 시민공감 콘텐츠 공모전」은 자치분권에 대한 시민들의 관심을 높이고 자치분권 문화 확산을 통한 자치분권 선도 도시 부산을 구현하기 위해 올해 처음으로 개최됐다.

시는 “시민과 함께 만드는 ‘부산 자치분권 홍보’ 콘텐츠”를 주제로 내가 생각하는 ‘자치분권’이란 무엇인지, 시민들이 스스로 일상생활 속에서 느끼는 주민자치, 자치분권을 실현하는 모습 등을 담은 작품을 지난 10월 24일까지 총 16편 접수했고, 전문가 심사를 거쳐 총 6점을 선정했다.

대상에는 ‘주민에서 주인이 되어 내일의 부산을 열어주세요’(최민혁)가 뽑혔다. 부산시 로고와 함께 자치분권을 의미하는 열쇠를 은장(銀匠)으로 만들어, 공무원을 의미하는 한 사람이 시민을 의미하는 다른 한 사람에게 열쇠를 건네주는 이미지를 포스터로 그려내 부산시민들이 자치분권에 참여해 내일의 부산을 만드는 데 동참을 유도하고자 했다.

우수상에는 ‘지역사회를 더욱 행복하게! 지방분권 이야기!’(김준성)와 ‘주민이 주인인 부산’(최인환)이 각각 선정됐다. 김준성 씨 작품은 웹툰 형태로 지역문제인 젠트리피케이션, 교육 문제, 지역시설 설치 문제 등을 자치분권으로 해결해나가는 내용을 재미있고, 이해하기 쉽게 설명했고, 최인환 씨 작품은 포스터로 부산 주민을 상징하는 ‘주미니’ 캐릭터와 함께 자치분권의 정책 필요성과 방향성을 제시한 점이 높은 점수를 받았다.

장려상에는 ‘시민이 함께 맞춰가는 자치분권’(윤소연, 포스터), ‘지역행복권 자치분권’(최미성, 웹툰), ‘뿌자와 뿌치’(김용진, 캐릭터) 등 3개 작품이 뽑혔다.

수상자들에게는 부산 시장상과 함께 대상 200만 원, 우수상 각각 100만 원, 장려 각 50만 원의 상금을 준다. 수상작은 부산 자치분권 문화조성을 위한 분권운동 홍보물 및 카드뉴스 제작 등 지방분권 홍보활동 캐치프레이즈(선전 구호)로 활용될 예정이다.

송삼종 부산시 행정자치국장은 “이번 공모전 수상작들은 부산 자치분권 ’붐‘ 조성을 위한 소중한 홍보자료로 활용할 것”이라며, “앞으로도 부산시 자치분권 홍보를 위해 참신한 아이디어를 발굴하는 기회를 자주 가져 시민들과 적극적으로 소통해 나가겠다”라고 전했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