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병준, “선대위 구성 무한정 늦출 순 없어”

전용혁 기자 / dra@siminilbo.co.kr / 기사승인 : 2021-12-02 13:57:07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이준석, 적극적으로 선거에 같이 뛰어야”

[시민일보 = 전용혁 기자] 국민의힘 김병준 상임선대위원장이 최근 이준석 당 대표의 최근 행보와 관련해 2일 “선대위 구성을 무한정 늦출 순 없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이날 오전 MBC <김종배의 시선집중>과의 인터뷰에서 오는 6일 선대위 발족식에 참석하지 않을 경우에 대한 사회자의 질문에 이같이 답변했다.


그는 ‘윤석열 후보가 적극적으로 이 대표를 설득해야 한다’는 일각의 주장에 대해서는 “(윤 후보도)당연히 움직이고 걱정하고 있지만 사건이 일어나면 어떨 때는 접촉하고, 서로 입장이 부딪칠 때는 숙려기간이 1시간, 2시간, 하루 이틀도 있을 수 있다”며 “제일 답답한 건 후보이기 때문에 노력을 안 할 수 없다”고 말했다.


그는 “당 대표의 최대 현안은 대통령 선거다. 그 선거에서 대표가 빠진다는 건 곤란하다”라며 “당의 대표가 당의 제일 큰 현안에서 빠진다는 건 보기도 좀 그렇고 개념도 그렇고, 그래서 적극적으로 선거에 같이 뛰어줘야 한다는 생각”이라고 촉구했다.


그는 현재 이 대표와의 소통 부분에 대해서는 “당에서 연락을 하면 잘 안 된다는 것 같고, 가까운 분들과는 동행하고 있기도 하고 연락도 하고 있는 것 같다”며 “당과 커뮤니케이션이 잘 안 되는 상태”라고 밝혔다.


그는 이번 사태의 배경이 된 인사 문제와 관련해서는 “인사라는 건 완벽할 수 없다. 당연히 한계와 문제점이 드러날 수 있고 또 잘한 인사임에도 보는 사람에 따라 다 다를 수 있다”며 “그러나 후보가 원칙을 정한 것이 당 중심으로 가겠다는 것이고 그 원칙을 정하다 보니 중진들이 먼저 거론될 수밖에 없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지금 본부장들이 당에 오래 계셨던 분들이 많지만 그 아래에 후속인사에 있어서 젊은 분들을 모시고 있다”며 “또 특히 청년들에게 기회를 주는 인사들을 계속 해나갈 계획이기 때문에 그런 부분은 충분히 협의가 가능하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