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초구, 홀몸노인들에 '명절 福꾸러미'

이대우 기자 / nice@siminilbo.co.kr / 기사승인 : 2022-01-25 16:39:01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1080명에 떡국세트등 전달
결식 우려 노인엔 명절특식

 

[시민일보 = 이대우 기자] 서울 서초구가 설 명절을 앞두고 지역내 노인들의 따뜻한 명절나기를 위해 발 벗고 나섰다.


구는 손 편지를 담은 복(福)꾸러미 전달을 비롯해 ▲결식 우려 노인을 위한 무료급식 및 밑반찬 제공 ▲‘AI 스마트 맞춤형 돌봄서비스’ 등 맞춤형 돌봄 서비스를 제공한다고 25일 밝혔다.

먼저 서초구 어르신맞춤돌봄서비스 수행기관인 서초어르신행복e음센터와 방배노인종합복지관에서는 떡국세트와 한과, 털모자, 마스크 등을 담은 설 명절 복(福)꾸러미를 돌봄이 필요한 홀몸노인 1080명에게 손편지와 함께 직접 전달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서초어르신행복e음센터에서는 노인 50명을 대상으로 설 명절 ‘감귤청 만들기’를 25~28일 진행한다. 구는 ‘감귤청 만들기’를 통해 홀몸노인들이 고독감 해소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와 함께 방배·양재·서초중앙 노인종합복지관 3곳에서도 무료급식 노인330명에게 명절특식을 전달할 예정이다. 이와 더불어 따뜻한 밑반찬도 자택에 직접 전달한다.

이뿐 아니라 양재노인종합복지관에서는 코로나로 위축된 전통시장 소상공인들을 위해 최근 KB국민은행 강남지역영업본부와 협약을 맺고, 저소득 노인 500명에게 쌀·떡국떡·유과·과일 등을 담은 선물키트를 제작해 설 연휴 전까지 전달할 예정이다.

천정욱 구청장 권한대행은 “코로나 장기화로 힘든 홀몸 어르신들을 위해, 보다 세심한 지원으로 따뜻한 설 명절을 보내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