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암군, 황토 고구마 순 심기 본격 시작

정찬남 기자 / jcrso@siminilbo.co.kr / 기사승인 : 2022-04-19 17:17:52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4월 정성, 가을 풍요 기대

▲ 영암군 도포면 성산리 들녘 황토고구마 순심기 작업 / 사진=영암군 제공


[영암=정찬남 기자] 4월 중순에 접어들면서 전남 영암군 들녘에는 국민간식 고구마 순 정식이 본격적으로 이뤄지고 있다.


영암군에는 고구마 순 정식을 4월 중하순부터 5월 중하순 사이까지 작업한다. 조생종 고구마는 9월 중순이며 일반  종은 10월 중순경 부터 수학하게 된다.

영암군 관내 황토 고구마 재배농가(2021년 기준)는 3,030여 가구이며 약 1,300ha 정도의 규모 면적에서 고구마를 경작학고 있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