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시, 세계인권도시포럼 추진위 열어 추진상황 공유·논의

정찬남 기자 / 기사승인 : 2019-07-31 16:57:11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9월30일부터‘지방정부와 인권–인권을 다시 상상하다’ 주제 개최...국제기구·단체·연구소 등 해외에서 다양한 프로그램 제안 잇따라 ...올해 포럼에서 주거권 회의 등 해외 제안 6개 프로그램 운영...이용섭 광주시장 “광주가 인권도시 모델로 자리매김토록 협조”당부

[광주=정찬남 기자] 올해 9회째를 맞는 광주 세계인권도시포럼이 세계 각국의 인권도시와 인권기관들의 참여가 잇따면서 세계 인권네트워크 중심역할을 톡톡히하고 있다.
▲ 이용섭 광주광역시장이 31일 오후 시청 3층 중회의실에서 열린 ‘세계인권도시포럼 추진위 회의’에 참석해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광주광역시 제공

광주광역시는 31일 오후 시청 중회의실에서 이용섭 시장 주재로 2019 세계인권도시포럼 추진위원회를 열어 추진상황을 공유하고 효율적 개최방안 등에 대해 논의했다.

이날 회의에는 추진위원회 공동위원장인 정진성 UN인종차별철폐위원을 비롯한 장휘국 시교육감, 박성수 광주전남연구원장, 송진호 KOICA 상임이사, 이철우 5·18기념재단 이사장 등 15명이 참석했다.

2019 세계인권도시포럼은‘지방정부와 인권 – 인권을 다시 상상하다’주제로 9월30일부터 10월3일까지 4일 동안 김대중컨벤션센터에서 열리며, 국내외 인권도시 대표와 국제기구 관계자, 인권전문가 등 2000여 명이 참여할 예정이다.

이번 포럼의 주제는 UN 차원에서 지방정부의 인권증진 역할을 정립해 나가는 상황에서, 이 논의를 촉발시켰던 세계인권도시포럼이 9회째를 맞아 ‘지방정부와 인권’에 대해 재점검하고 발전방향에 대해 중점 논의하기 위해 정해졌다.

올해 포럼에서는 8개 분야 35개 프로그램이 운영된다. 특히 해외의 인권 국제기구․단체․연구소에서 포럼에 자발적 참여의사와 함께 6개의 프로그램 운영을 제안해 왔다.

구체적으로 세계지방정부연합 인권위원회(스페인), 세계지방정부연합 아태지부(인도네시아), 라울발렌베리연구소(스웨덴), Polis연구소(브라질), 국제주거연맹(이집트) 등 5곳에서 ▲주거권 회의 ▲도시권 회의 ▲아시아 인권도시연구 워크숍 ▲인권교육 등이다.

또한 공동 주최기관인 국가인권위원회에서 국내 인권도시 공무원(인권옹호자) 워크숍과 혐오차별 대응전략 회의, 인권영화․도서 등 체험프로그램을 운영할 예정이다.

인권활동가들의 제안으로 전국 인권활동가 네트워크 회의를 개최하고, 국내외 인권 전문가들의 논문발표, 시민참여형 인권토론 프로그램, 노인·여성․장애․이주민․환경 등 8개 분야별 주제회의, 해외전문가들과 지역사회단체들의 연계프로그램 등 참여형 프로그램이 다수 운영된다.

이용섭 시장은“앞으로도 광주세계인권도시포럼은 국내도시들은 물론 UN과 해외도시, 국제기구, 인권단체들과 보다 긴밀한 네트워크를 구축하고 협력해 나가겠다”며“광주시가 세계적인 인권도시 모델로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많은 관심과 협조를 부탁한다.”고 밝혔다.

세계인권도시포럼은 광주와 국내외 도시간의 인권경험을 공유하기 위해 2011년부터 해마다 개최하고 있다.

UN인권이사회의 2015년‘지방정부와 인권’보고서에 광주의 인권활동 성과들이 소개되기 시작해 올해 9월에 채택될 UN인권최고대표사무소의 보고서에도 광주의 인권정책이 수록된다.

지난 8년 동안 7400여 명이 포럼에 참여해 인권 의제들을 심도 있게 다뤄 국내는 물론 해외 지자체의 인권증진에 공헌을 하고 있다.

특히, 광주시는 내년 세계인권도시포럼을 5‧18 40주년에 맞춰 5월에 개최할 계획이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