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철휘, 제20대 총선 경기 포천·연천 지역 출마 선언

시민일보 / siminilbo@siminilbo.co.kr / 기사승인 : 2016-01-08 17:01:52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평생을 바쳐 얻은 국가안보에 대한 전문지식을 바탕으로 통일 시대를 대비한 국가안보와 주민들의 삶의 질 개선을 위해 헌신하겠다”

육군 제2작전사령관 출신 이철휘 예비후보(포천·연천)는 이같이 밝히며 제20대 총선에 출사표를 던졌다.

포천에서 중·고등학교를 졸업한 그는 ROTC 13기로 임관해 육군 소위에서 군의 최고계급인 육군대장에 올라 37년간의 군 생활을 보낸 이력이 있다.

후보자 등록을 마치고 첫 행보로 군사격장 대책위를 찾은 그는 “포천지역의 염원은 군 관련 숙원사업을 해결하는 것이다. 지역내 군 관련 현안문제와 숙원사업 해결을 위해 37년간 군생활을 통해 얻은 지식과 인맥을 통해 최선을 다해 노력 하겠다”며 의지를 전했다.

이어 “영평 미군사격장 문제, 장자산업단지의 석탄발전소 문제 그리고 군사보호구역의 합리적 활용 등 지역난제 해결을 위해서는 힘있고 능력있는 노련한 구원투수가 필요하다”며 “시민 여러분에게 다가가 대한민국 육군대장이 아닌 시민과 소통하는 '소통대장군'으로서 포천의 해결사가 되겠다"고 다짐을 밝혔다.

이 예비후보는 포천시 신북면 고일리 출신으로 육군 제2작전 사령관, 8군단장, 52사단장 등을 역임하고, 보국훈장 통일장, 국선장, 삼일장, 美공로훈장(2회) 등을 수훈 한 바 있다.

전역 후에는 한국전략문제연구소 이사, 가천대학교 경영대학원 초빙교수, 재향군인회 평생교육원장, 대한적십자사 홍보대사 등을 지냈으며 현재는 (사)긍정의힘 교육문화연구회 이사장, (재)통일과 나눔 공동대표로 활동 중이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