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진군 가우도, 국내 최장 1000M 해상공중하강체험시설 짚트랙 개장 '초읽기'

정찬남 기자 / jcrso@siminilbo.co.kr / 기사승인 : 2016-07-17 14:04:34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국내 최초 산업용 드론 현장투입, 가우도와 대구면 저두를 잇는 하늘길 열어
▲ 청자조형전망탑(조감도)
[강진=정찬남 기자]연일 전국에서 몰려든 관광객들로 북적이고 있는 전남 강진군의‘가고 싶은 섬 가우도’에 우리나라 최장 1000m 해상공중하강체험시설(짚트랙)이 개장을 앞두고 있다.

강진군은 가우도 공중하강체험시설 공사현장에 18일부터 약 일주일 간 국내 최초 산업용 드론을 현장 투입해 와이어를 설치한다.

지난 2015년 6월부터 올해 6월까지 가우도 청자전망탑 정상에서 대구면 저두 도착지까지 잇는 공중하강체험시설 시스템 자재를 공장제작 완료했다.

와이어 설치가 완료되면 공인기관의 철저한 안전도 검사를 거치게 되며 현재 막바지 공사가 한창인 청자전망탑과 함께 8월에 본격적인 운영에 들어 갈 예정이다.

우리나라 최초로 산업용 드론을 공중하강체험시설 공사현장에 투입, 추진한 만큼 군민 및 관광객들에게 색다른 볼거리를 제공할 것으로 기대된다.

가우도에 설치되는 공중하강체험시설은 가우도 정상 25m 높이(표고80m)의 청자전망탑에서 출발해 대구면 저두 해안까지 잇는 최장 1000m 길이로 라인은 3개로 세 명이 동시에 이용 가능해 가족·친구·연인끼리 공중에서 서로 마주보며 내려올 수 있도록 만들어진다.

아울러 가우도에 설치되는 공중하강체험시설은 국내 최초로 자재부터 설치까지 순수 국내기술이 투입된 최초의 공사이기에 의미가 더 크다.

강진군은 가우도가 공중하강체험시설 운영으로 군 수입 증대는 물론 성별·연령을 구분하지 않고 힐링과 레포츠를 즐길 수 있는 전남 서남부권 관광의 중심지로 자리매김 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