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설 '신화' : 배신 1

이      름 황천우 작 성 일 2010-10-22 조 회 수 6584

배신 1

 

 

 

“여보, 이 회장께서 직접 전화를 주셨는데 안 받을 거예요?”

“있다고 했소?”

“그러면 어떻게 해요. 직접 전화를 주셨는데.”

명수가 곤혹스러운 표정을 지었다.

“지금 샤워 중이니 잠시 후에 전화 드린다고 해줘.”

아내가 못마땅하다는 표정을 지으며 고개를 돌렸다. 잠시 후 통화를 끝내고는 다시 돌아왔다.

“왜, 회장님을 피하는지 물어봐도 돼요?”

아내의 표정이나 어투가 상당히 도전적이었다.

“그야.......”

“당신, 요즈음 회사일도 별로 신경을 쓰지 않는데 그 사유가 뭔지 말해 줄 수 없어요?”

아내의 얼굴을 바라보았다. 아직도 얼굴과 몸 전체에서 희미하게나마 기품이 흘러나오고 있었다.

명수가 아내를 자리에 앉도록 했다.

“지금, 이 회장께서 사업을 접고 정치에 입문하려는 중이야.”

“정치요?”

“그렇다니까.”

“그래서 당신에게도 정치에 함께 입문하자 이 말씀이군요.”

“물론 정치를 한다는 자체가 나쁘다는 것은 아니야. 그런데 그분은 방식에 있어서 나와는 상당한 차이를 보이고 있어.”

“어떻게요?”

“뭐라고 할까. 이 회장의 방식은 착각에서 출발한다고나 할까. 그저 지난 시절 있었던 많은 일들에 대한 잘못된 판단과 새로 들어설 세력들에 대한 견제 같은 거 말이야.”

“글쎄요, 저는 정치에 관해서는 잘 모르니 뭐라고 말씀드릴 수는 없고. 다만 어떠한 경우라도 당신이 이 회장님께 등을 돌리면 안 된다는 거예요.”

순간 명수의 얼굴이 곤혹스럽게 변해갔다.

“표정이 왜 그래요?”

“그러면 당신은 이 회장이 사지로 향해도 내가 무조건 그를 따라야 한다는 건가?”

“왜 이야기를 곡해해서 들어요. 제 말은 그런 게 아니고, 이 회장께서 사지로 향하지 못하도록 당신이 막아주어야 한다는 이야기지요.”

명수가 순간적인 자신의 과민반응을 수습하려는 듯이 잠시 고개를 숙이고 있었다.

“이 회장께서 내 이야기를 듣지 않는다면?”

아내가 잠시 생각에 잠겼다.

“저는 그저 어떠한 상황이 와도 이 회장님과 당신이 함께 행동했으면 해요. 지금까지 그런 것처럼 말이에요.”

“그 양반과 함께하면 내가 죽는데도 말이오.”

“그건 또 무슨 말이에요?”

명수가 가볍게 한숨을 내쉬었다.

“정치란 사업과는 완전히 별개라는 거 아니요.”

“그러면요.”

“그래서 지금 내가 이렇게 고민하고 있는 거야.”

아내가 잠시 생각에 잠기는 듯하더니 눈동자를 반짝였다.

“그러시면 무조건 피할 일이 아니고 당신이 직접 이 회장님을 찾아가서 그런 당신의 의사를 명쾌하게 전하세요. 전화를 피하는 일이 어째 보기 좋지 않네요.”

순간 아내가 이 회장의 팔짱을 끼고 있는 모습이 상상되었다. 명수가 자리에서 일어났다.

“어디 가시게요?”

“쇠뿔도 단김에 뽑으라고 하지 않았소. 내 지금 당장 일처리를 하리다.”

“어떻게요?”

“그건 당신이 알 바 아니오. 여하튼 내 방식대로 할 것이니 그렇게 알고 있어요!”

“알 바 아니라며 알고 있으라는 말은 또 뭡니까!”

댓글쓰기
  • 이      름
  • 비밀번호
  • 댓글쓰기
띄어 쓰기를 포함하여 200자 이내로 써주세요.
  • 인쇄

COMMUNITY

커뮤니티

민토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