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동구, 접종증명자 포함 테이블 표지판 배부

이대우 기자 / nice@siminilbo.co.kr / 기사승인 : 2021-09-19 00:00:21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시민일보 = 이대우 기자] 그간 백신접종 완료자도 예외 없이 5인 이상 사적모임이 금지되어 왔으나, 사회적 거리두기 조정방안에 백신 인센티브가 적용되어 음식점 및 카페에서의 사적 모임이 최대 6명까지 허용된다.


이에 강동구(구청장 이정훈)는 ‘백신 접종증명자 포함 테이블’ 표지판을 제작, 관내 음식점 및 카페 등 식품접객업소 5,700개소에 우편 발송하여 이용자들의 방역수칙 위반에 대한 불안감과 위화감을 해소하고 영업자에게는 방역수칙을 준수할 수 있도록 홍보하고 있다.

이용자는 예방접종 완료자를 포함하여 6인이 취식할 경우 예방접종 증명서를 제시하여야 하며, 영업자는 접종증명이 확인될 경우 ‘백신 접종증명자 포함 테이블’을 이용할 수 있도록 안내하면 된다.

오후 6시 이전에는 백신 미접종자 4명 포함 최대 6명, 오후 6시 이후에는 백신 미접종자 2명 포함 최대 6명까지 사적모임을 가질 수 있다.

이정훈 강동구청장은 “코로나19로 인한 경영난으로 위기를 겪고 있는 영업자들에게 방역수칙 완화가 다소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며 “감염병 예방의 첫걸음은 위생이 우선인 만큼 주방에 대한 위생관리 중요성을 강조하여 구민이 안심하고 이용할 수 있는 안전한 외식환경 조성에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