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혼정보회사 듀오, 용납할 수 있는 연인의 하루 평균 게임 시간은?

고수현 / smkh86@siminilbo.co.kr / 기사승인 : 2021-03-23 15:00:49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시민일보 = 고수현]결혼정보회사 듀오(대표 박수경)가 지난 2월 24일부터 3월 2일까지 2030 미혼남녀 총 300명(남 150명, 여 150명)을 대상으로 ‘게임이 취미인 연인’에 관한 설문조사를 실시했다.
 
결혼정보회사 듀오 조사 결과 미혼남녀가 용납할 수 있는 연인의 하루 평균 게임 시간은 평균 2.38시간이었다. 남성(2.63시간)이 여성(2.12시간)보다 이해 가능한 게임 시간이 좀 더 긴 경향을 보였다.
 
만약 연인이 용납 가능한 하루 평균 게임 시간을 자주 넘기는 사람이라면, 남성은 ‘다 이해하고 계속 사귄다고’(38.7%) 답했다. 하지만 여성은 ‘개선 의지가 있으면 사귀고 아니면 헤어진다’(48.7%)는 입장이었다.

대다수의 남성(88.7%)이 게임이 취미인 연인을 좋게 생각한 반면, 여성은 절반(53.3%)정도만 긍정적이라 답했다.   

남성이 게임이 취미인 연인을 긍정적으로 생각하는 이유는 ‘나도 취미가 게임이라서’가46.6%로 1위를 차지했다. 여성은 ‘상대방이 좋아하는 것을 존중해줘야 한다고 생각해서’(41.3%)를 가장 많이 골랐다.
 
반대로 게임이 취미인 연인이 부정적인 이유로는 남녀 모두 ‘연락이 잘 안 되는 경우가 생기니까’(남 41.2%, 여 42.9%)를 1위로 꼽았다. ‘금전적 시간적 낭비라 생각해서’(남 17.6%, 여 24.3%), ‘정신적 육체적으로 건강을 해치니까’(남 17.6%, 여 14.3%)란 의견도 있었다.
  
한편 미혼남녀가 생각하는 가장 이상적인 연인의 취미는 ‘운동’(43.0%), ‘영화 드라마 감상’(26.7%), ‘독서’(11.7%) 순이었다. 게임을 선택한 남녀는 8.7%였다. 
 
결혼정보업체 듀오 마케팅팀 김상은 사원은 “게임이 취미인 연인에 대해 생각보다도 더 큰 남녀 생각 차이가 나타났다. 인식이 다른 만큼 게임으로 인한 연인 간 다툼 또한 종종 발생할 것으로 보인다”며 “사랑처럼 취미 또한 인생을 풍요롭게 만드는 요소이니 서로를 존중하고 배려해 각자의 시간을 알차게 보내면서 관계에도 영향을 주지 않을 정도를 잘 협의하는 게 좋겠다”고 전했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