밀워키, 목공 작업 효율적으로 만드는 무선 테이블쏘 선보여

이승준 / / 기사승인 : 2021-09-15 10:21:40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시민일보 = 이승준] 목수들에게는 목재를 움직이며 절단하는 공구인 테이블쏘가 필수적인 공구다. 이 제품은 톱날이 상판 위에 위치하고 있으며 그 위로 나무를 이동시켜 절단하는 도구로 쓰임새가 많아 목수들에게는 필수적인 공구라고 할 수 있다. 이렇듯 테이블쏘는 작업 현장에서 많이 사용되는 제품이지만 전력을 꼭 필요로 하는 한정된 공간에서 작업을 하는 경우가 많았다.


프리미엄 전동공구 브랜드 밀워키(대표 박용범)는 이러한 공간적 한계를 극복하기 위해 유선 제품과 동급의 파워를 자랑하는 무선 테이블쏘 ‘M18 FUEL 테이블쏘 210mm(M18 FTS210)’를 출시했다.

업체 관계자에 따르면 새롭게 출시된 M18 FTS210는 무선 제품임에도 불구하고 무부하 기준 최대 6,300RPM의 빠른 회전 속도를 내는 등 유선 제품과 유사한 힘을 자랑한다. 뿐만 아니라 배터리(M18 HB12 기준) 1회 충전으로 온종일 작업이 가능하며 19mm 두께의 OSB합판을 최대 190m까지 절단할 수 있다. 

 

슬라이딩 조기대가 부착된 작업대는 최대 622mm까지 확장이 가능해 다양한 사이즈의 목재 가공에 용이하다.

밀워키는 테이블쏘 M18 FTS210과 함께 해당 제품을 고정할 있는 전용 스탠드, “TSS1000”도 함께 출시한다. 이 스탠드는 원포인트 다리조절이 가능해 평평하지 않은 지면에서도 테이블쏘를 수평에 맞춰 설치 가능하다. 이 제품은 높이 조절도 가능해 작업자의 상황에 따라 편한 작업 높이를 선사하며 최대 82kg의 무게도 견딜 수 있다.

밀워키 관계자는 “목재를 가공함에 있어 가장 중요한 것은 두꺼운 목재를 자를 수 있는 강력한 파워와 정밀하게 재단할 수 있는 정확성이다”라며 “높은 작업 효율로 최상의 작업 환경을 제공하는 밀워키의 테이블쏘 제품을 통해 목공업 현장에서 보다 효과적인 작업을 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