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덥다 더워”무더위 식히는 도로위 살수차

정찬남 기자 / jcrso@siminilbo.co.kr / 기사승인 : 2021-07-26 12:14:07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해남군, 시가지 살수차 운행, 9월말까지 폭염종합대책 추진

▲ 해남군, 지열을 낮추고 미세먼지를 씻어내는 읍내 시가지 살수차 운행 / 사진=해남군 제공

[해남=정찬남 기자] 연일 계속되는 폭염으로 인한 도로 위 지열을 낮추기 위한 살수차가 해남 시가지를 누비고 있다.


전남 해남군은 시가지 열섬 현상 완화와 미세먼지를 씻어내기 위해 26일부터 읍 시가지 및 관내 주요도로를 중심으로 살수 차량을 운행하고 있다.  살수차는 수시로 도로를 순회 운행하며, 시가지의 더위를 식혀주게 된다.


군은 9월 30일까지 폭염대책기간으로 정하고, 장마철 집중호우 피해 이후 급속한 무더위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폭염에 취약한 어르신들이 이용할 수 있는 경로당, 마을회관 등 무더위 쉼터 572개소를 지정, 운영하고 주요 관광지 등 8개소에는 쿨링포그(물안개 분사장치) 시설을 가동하고 있다.


또한 보행자의 이동이 많은 관내 횡단보도에 그늘막 쉼터 25개소를 설치해 보행자의 온열질환을 예방하고, 폭염에 취약한 독거노인에 대해서 재난 도우미가 직접 가정방문 혹은 전화를 통한 안부 살피기를 통하여 독거노인 보호에 만전을 기할 계획이다.


재난 취약계층에게는 햇볕 차단용 양산과 생수도 공급한다.


군 관계자는 “도로 살수를 통해 더위로 지친 군민들에게 시원함을 선사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며 “앞으로도 도로 살수작업을 지속 추진해 군민들이 안전하게 여름을 보낼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