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통 수제 싱글몰트 위스키 발베니, 정식카페와 ‘더 발베니 바’ 선봬

이승준 / / 기사승인 : 2021-05-18 12:30:45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발베니, 국내 미슐랭 2스타 레스토랑 정식당에서 운영하는 정식카페와 ‘더 발베니 바’ 오픈

[시민일보 = 이승준] 럭셔리 증류주 선도기업 윌리엄그랜트앤선즈코리아의 싱글몰트 위스키 발베니(The Balvenie)가 서울 청담에 위치한 정식카페에 ‘더 발베니 바(The Balvenie Bar)’를 오픈한다.


국내 미슐랭 2스타 레스토랑인 정식당에서 운영하는 정식카페에서 선보이는 ‘더 발베니 바’는 발베니 12년부터 40년까지 국내에 소개되고 있는 발베니 전 제품 13가지를 글라스 또는 테이스팅 세트 메뉴로 만나볼 수 있는 유일한 곳이다.

발베니 테이스팅 세트 메뉴는 2가지로, 발베니 클래식의 정수를 맛볼 수 있는 코어 레인지와 장인들의 위스키 탄생 스토리가 담긴 스토리 레인지가 준비되어 있다. 코어 레인지 테이스팅 세트 메뉴 주문 시에는 정식당과 협업하여 개발한 ‘발베니 푸드 페어링 세트 메뉴’를 즐길 수 있다. 이 메뉴는 발베니 12년과 페어링된 치즈의 부드러움과 타바스코의 산미가 느껴지는 ‘치즈미트프라이’를 포함해 각 연산에 맞는 페어링 푸드를 선보인다. 그 외 위스키와 간단하게 곁들이는 ‘발베니 초콜릿 봉봉’ 메뉴가 있으며, 추후 스토리 레인지 푸드 페어링 세트 메뉴도 선보일 예정이다.

또한 위스키뿐만 아니라 매 시즌 새롭게 선보이는 발베니 칵테일 메뉴도 만나볼 수 있다. 시즌 칵테일은 발베니의 풍미와 어울리는 제철 재료로 만들어지며 눈길을 사로잡는 데코로 미각과 시각을 동시에 충족시킨다.

발베니 바에서 선보이는 모든 메뉴 주문 시에는 전문 바텐더로부터 발베니에 대한 스토리와 위스키 테이스팅 방법 등의 풍부한 정보를 접할 수 있다. 향후 발베니 앰버서더와 함께하는 소규모 프라이빗 위스키 클래스도 운영될 예정이다.

정식카페 1층에 마련된 ‘더 발베니 바’의 공간은 영국 스코틀랜드 더프타운에 위치한 발베니 증류소와 위스키에서 영감을 받아 브라운 컬러와 우드, 곳곳에 증류소를 연상케 하는 맥아와 보리, 오크통 등을 배치해 꾸며졌다. 바 뒤편에는 발베니 코어 레인지부터 싱글 배럴 레인지와 리미티드 에디션, 쉽게 접할 수 없었던 고연산 제품이 전시되어 있다. 특히, 국내에선 판매되지 않는 발베니 50년도 실물로 확인할 수 있어 눈길을 끈다. 바 입구에는 발베니의 아이콘인 바틀 조형물이 눈에 띈다. 발베니 바틀 조형물은 발베니 위스키 바틀의 부드러운 곡선을 흥미롭게 표현한 형태로 안쪽의 은은한 조명으로 황금빛을 자아내는 발베니의 헤리티지를 담아냈다.

한편, ‘더 발베니 바’는 정식카페와 동일하게 오전 10시부터 오후 10시까지 운영된다.

발베니 마케팅 관계자는 “소비자들과 더욱 밀접한 커뮤니케이션 기회를 만들고자 발베니의 시그니처 공간인 ‘더 발베니 바’를 오픈하게 되었다. 국내에 유통되고 있는 발베니 전제품을 글라스, 바틀, 칵테일 등으로 다채롭게 즐길 수 있도록 준비했으며, 테이스팅 메뉴로 네 가지씩 비교 시음해 볼 수도 있어 발베니 위스키를 폭넓게 경험해 볼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될 것이다”라고 전했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