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악구, 아동권리 옴부즈퍼슨 3명 위촉

여영준 기자 / yyj@siminilbo.co.kr / 기사승인 : 2021-05-10 17:14:01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유정훈 고문변호사등 참여
아동권리 정책등 제언 활동
▲ 옴부즈퍼슨 위촉식에 참석한 박준희 구청장(오른쪽 두 번째)과 관계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관악구청)

 

[시민일보 = 여영준 기자] 서울 관악구(구청장 박준희)는 최근 구청 5층 구청장실에서 아동권리 전문가 3명을 아동권리 옴부즈퍼슨으로 위촉했다고 10일 밝혔다.


아동권리 옴부즈퍼슨은 독립적인 지위를 보장받으며, 아동의 입장을 옹호해 주는 대변인으로서 아동권리에 입각한 정책, 제도, 법령, 서비스 개선을 위한 제언 활동을 통해 구정 전반을 살피는 역할을 맡는다.

또한 아동인권침해 사례 발생 시 고충상담을 접수하고, 중립적인 입장에서 인터뷰 등 조사활동과 함께 적절한 해결책 제시 및 사후관리를 통해 피해 아동에 대한 구제활동을 펼친다.

이날 위촉식에서는 ▲박윤희 신림청소년쉼터 소장 ▲유정훈 관악구 고문변호사 ▲홍선교 굿네이버스 서인지역본부장 3명이 아동권리 옴부즈퍼슨으로 위촉됐으며, 아동권리 증진에 대한 의견을 교환했다.

아동권리 옴부즈퍼슨의 임기는 2년이고, 한차례 연임이 가능하다.

구는 유엔 아동권리협약에서 규정한 아동의 4대 기본 권리(생존, 보호, 발달, 참여)를 구정 전반에 도입하고, 아동친화 정책 및 사업을 적극적으로 추친해 지난해 3월, 유니세프로부터 아동친화도시로 인증 받았다.

또한 아동권리 모니터단 운영, 아동학대 전담공무원 배치, 아동친화 예산서 제작 등 아동의 기본권 실현을 위한 다양한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박준희 구청장은 “모든 아이들이 행복한 관악이 돼야 모두가 살기 좋은 도시가 될 것”이라며, “아동친화도시 인증을 받은 선도적 도시에 걸맞게 앞으로도 아동이 살기 좋은 환경 조성을 위해 아동권리 옴부즈퍼슨 운영 등 다양한 사업을 꾸준히 펼쳐 아동이 행복한 삶을 누리고, 미래의 밝은 주역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