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자치법규 부패영향평가 규칙 개정

채종수 기자 / cjs7749@siminilbo.co.kr / 기사승인 : 2021-08-01 13:09:44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이해충돌ㆍ갑질ㆍ소극행정 원천 차단

[수원=채종수 기자] 경기도가 자치법규내 이해충돌발생, 갑질ㆍ소극행정 등 부패와 불공정 관행을 유발하는 요인을 근본적으로 개선하기 위한 자치법규 부패영향평가 평가 기준을 마련했다.

도는 자치법규를 새롭게 만들거나 개정할 경우 이들 평가기준을 통해 심의를 진행할 예정이다.

도는 이 같은 내용을 담은 ‘경기도 자치법규 등 부패영향평가에 관한 규칙’ 개정안이 30일 조례규칙심의회에서 원안 의결돼 8월 중 시행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번 개정안은 지난 5월 통과된 공직자 이해충돌방지법에 따른 후속조치로, 경기도 자치법규의 공정성을 강화하기 위해 마련됐다.

개정안에 따라 도는 부동산 정책 등 국민생활과 밀접한 관계가 있는 결정이나 심의 등을 하는 경우 공직자가 개인적 이해관계로 인해 결정 등에 부당한 영향을 미칠 가능성이 있는지 등을 진단하는 이해충돌 방지 장치를 자치법규에 적극 반영할 계획이다.

이에 따라 자치법규 심의시 ▲담당 공무원의 이해충돌 가능성 ▲이해충돌 방지를 위한 제도 마련 여부 ▲이해충돌방지 장치의 적정성을 중점적으로 평가하도록 했다.

또한 도는 광역자치단체 중 최초로 자치법규내 갑질유발요인을 개선하기 위해 ▲법령상 근거없이 도민ㆍ공직자 등의 권리ㆍ권한을 제한하는지 ▲산하기관 등에 의무가 없는 일을 부당하게 지시ㆍ요구할 수 있는지 ▲모호한 규정으로 담당자의 자의적 해석ㆍ집행이 가능한 지를 평가 기준으로 마련해 신설되거나 재ㆍ개정되는 자치법규를 대상으로 심의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도는 권익위에서 추진하고 있는 ‘적극행정 국민신청제’ 시행에 대비해 자치법규 심의 시 소극행정 유발요인에 대한 부패영향 평가기준도 넣어 평가하도록 했다.

이에 따라 자치법규가 ▲법령에 따른 공무원의 직무상 의무 이행을 저해하는 요인이 있는지 ▲위법ㆍ부당행위 등을 초래하게 돼 적극행정 면책대상에서 제외되는 요인이 있는지 ▲관련 기관의 판례ㆍ결정ㆍ권고ㆍ의견 제시 등을 검토해 적극행정을 촉진할 수 있는지 등도 평가한다.

이밖에도 ▲부패ㆍ비리사건 등 사회적으로 쟁점이 되거나 예상되는 경우 ▲구조적 부패유발요인이 내재하는 부패취약분야 ▲국가ㆍ도정 시책으로 중점 추진되거나 예산지출이 증대하는 등 자치법규의 진단과 개선이 급할 경우 선제적 대응을 위해 조사담당관에서 자치법규를 직권으로 평가할 수 있도록 했다.

홍성덕 도 조사담당관은 “이번 개정안은 더 공정하고 더 정의로운 자치법규 기반을 마련하는데 큰 의미가 있다”며 “자치법규내 부패발생요인을 진단·개선해 부패와 특권없는 공정사회를 만드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