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동구, 명예사회복지공무원 190명 신규위촉

이대우 기자 / nice@siminilbo.co.kr / 기사승인 : 2021-05-11 15:21:37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한전엠씨에스와 협약도
전기 검침원등 전 직원 참여
▲ 구는 10일 복지사각지대 위기가구 발굴과 지역사회 안전망 확충을 위해 한전엠씨에스(주) 강동송파지점과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사진은 이정훈 구청장(가운데)이 협약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는 모습. (사진제공=강동구청)

 

[시민일보 = 이대우 기자] 서울 강동구(구청장 이정훈)가 최근 한전엠씨에스(주) 강동송파지점의 전직원 55명과 신규로 모집된 135명의 ‘명예사회복지공무원’을 위촉했다.


명예사회복지공무원은 복지사각지대에 놓인 취약가구를 발굴ㆍ지원하는 무보수ㆍ명예직 지역주민으로, 구는 현장 방문형 종사자인 전기 검침원 등 생활업종 종사자를 확대 위촉하며 인적안정망을 강화하고자 노력하고 있다.

이번에 새롭게 위촉된 190명은 기존의 562명과 함께 주거 취약가구, 사회적 고립가구 등을 발견하면 신속하게 강동구에 제보하고 다양한 복지사업 관련 정보를 제공하는 메신저 역할을 수행하게 된다.

특히 구는 이번 전기검침, 송달, 단전 등 영업 현장업무를 하고 있는 한전엠씨에스(주)와의 협약으로 전기검침원의 현장성과 기동성을 적극 활용해 잠재적 위기가정에 대한 신속한 대처가 가능해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10일 진행된 위촉식에는 신규 명예사회복지공무원 190명 중 60여명에 위촉장 및 명예사회복지공무원증을 수여하고 한전엠씨에스(주)와의 협약식도 진행했다. 또 명예사회복지공무원의 역할에 대한 소양교육, 생명존중교육도 함께 이뤄졌다.

이정훈 구청장은 “이번 위촉식을 통해 명예사회복지공무원에 대한 자긍심과 소명의식이 높아졌음 한다”며, “명예사회복지공무원과 함께 사회적 위험에 놓인 취약가구를 조기에 발견해 맞춤형 복지서비스를 지원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