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성시, ‘박두진문학길 수변 데크 조성사업’ 재 착공

오왕석 기자 / ows@siminilbo.co.kr / 기사승인 : 2021-06-15 14:05:57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안성=오왕석 기자] 안성시(시장 김보라)는 지난해 5월 22일 착공 후 저수율이 높아 공사가 중지됐던 박두진문학길 수변 데크 조성사업을 6월 15일 재 착공한다고 밝혔다.

 

시는 박두진문학길 수변 데크 조성사업을 통해 수석광장에서 강건너빼리까지 기 조성된 데크길을 강건너빼리부터 혜산정 구간(금광면 금광리 242 일원)까지 연장하고자 계획하였으나, 지난해 집중호우로 인해 저수율이 높아 공사 장비 진입이 불가능하여 공사가 중지됐다.

 

올해도 예년에 비해 비가 자주 내려 금광호수 저수율이 40~50%를 유지하고 있어 당초 구간은 사실상 공사재개가 불확실한 상황으로, 시에서는 종합적인 검토를 통해 부득이하게 위치를 변경하여 사업을 추진하기로 결정했다.

 

변경된 사업위치는 청록뜰에서 오흥리 가협마을 방향 구간으로 청록뜰에 기 조성된 데크길과 연결하여 약 0.4km구간에 데크를 설치할 예정이며, 올해 10월 준공을 목표로 하고 있다.

 

시 관계자는 “박두진문학길 수변 데크는 시민들의 산책로이자 많은 방문객이 찾는 안성의 주요 명소로, 이번 사업을 통해 데크길이 연장되어 아름다운 금광호수 자연경관을 색다르게 바라볼 수 있는 공간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전했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왕석 기자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