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남군, “코로나 확산 방지” 올 추석도 벌초대행

정찬남 기자 / jcrso@siminilbo.co.kr / 기사승인 : 2021-08-05 14:14:02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벌초가 어려운 출향인 대상, 8월 9일부터 벌초대행 신청

▲ 해남군, 추석맞이 코로나 확산방지 위한 벌초대행 (2020년 자료사진) / 해남군 제공

[해남=정찬남 기자] 전남 해남군(군수 명현관)은 코로나19의 확산 방지를 위해 올 추석에도 벌초대행 서비스를 실시한다.


벌초대행 서비스는 벌초를 위해 고향을 방문하는 향우들의 고향방문 자제를 위해 군에서 신청을 받아 벌초를 대행해 주게 된다.


지난해 추석명절에도 서비스를 시행, 출향인 169명, 619기의 벌초를 대행하는 등 큰 호응을 얻은 바 있다.


신청대상은 해남에 가족연고가 없어 벌초가 어려운 출향인으로 8월 9일부터 9월 3일까지 묘지가 소재한 읍면사무소 산업 팀에서 신청을 받는다.


신청방법은 군 홈페이지 군정알림에서 신청서식을 받아 팩스 등을 통해 신청하거나 부득이 서면 신청이 어려운 경우 유선으로 신청할 수 있다.


벌초대행은 신청 순서대로 8월 16일부터 9월 10일까지 해남군산림조합에서 맡아 진행할 예정으로, 신청자는 대상자 확정 연락을 받은 후 지정계좌로 대행료를 입금하면 된다.


벌초대행 금액은 기존 1기당 8만 원이나 코로나19 지역 내 확산을 막자는 취지에 뜻을 함께 한 해남군산림조합의 협조로 약 40% 할인된 5만 원을 적용한다.


명현관 해남군수 “전국적으로 코로나19 4차 대유행으로 고통받고 있는 상황에서 지역 내 확산 저지를 위해 올해도 벌초대행 서비스를 시행하게 됐다”며 “조상 묘소를 직접 돌보지 못하는 출향인들로서는 아쉬움이 크겠지만 확산세가 거센 만큼 고향방문 자제에 적극 동참해 주시길 당부 드린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