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남시 국공립어린이집 7곳 그린 리모델링 추가 선정

오왕석 기자 / ows@siminilbo.co.kr / 기사승인 : 2021-09-28 18:55:24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모두 29곳 에너지 고효율 건물로…쾌적한 보육환경 제공
 

[성남=오왕석 기자] 성남시(시장 은수미)는 지은 지 10년 이상 된 국공립어린이집 7곳이 국토교통부가 공모한 공공건축물 그린 리모델링 사업 대상에 추가 선정됐다고 9월 28일 밝혔다.

 

이로써 지난해 11월 선정된 22곳을 포함한 모두 29곳 어린이집이 에너지 고효율 건물로 새단장하게 됐다.

 

그린 리모델링은 노후한 공공건축물의 에너지 성능, 생활환경, 미관 등을 신축 건축물 수준으로 개선해 이용하기 편하게 하고 온실가스를 줄여 기후 위기에 대응하려는 정부 정책 사업이다.

 

이번 추가 선정된 어린이집은 중원구 도촌1·2·3, 분당구 삼평·판교·판교제2·봇들제1 국공립이다.

 

시는 이들 어린이집 그린 리모델링에 내년 12월까지 총 35억7000만원(국비 25억원, 도비 3억2000만원. 시비 7억5000만원)을 투입한다.

 

해당 건축물에 고성능 창호, 내·외벽 단열재, 고효율 냉·난방 장치, 고효율 조명 등을 새로 설치해 에너지 성능을 높일 계획이다.

 

여름철에 실내온도가 높거나 단열 시공이 부족해 열 손실이 큰 건축물은 추가로 차열 페인트를 지붕·옥상에 칠하고, 주변 대기환경이 기준 이하인 어린이집은 출입구에 스마트 에어샤워 시설을 설치한다.

 

어린이집별 리모델링 공사는 설계용역 등의 절차를 마치는 연말 시작된다.

 

앞서 선정된 그린리모델링 사업 대상 어린이집은 17곳이 에너지 고효율 건물로 리모델링을 마친 상태고, 다른 5곳은 다음 달 말까지 공사가 완료된다.

 

성남시 아동보육과 관계자는 “연이은 그린 리모델링 사업 대상 선정으로 10년 이상 된 어린이집 50곳 중 29곳이 고효율 건물로 바뀌게 됐다”면서 “원아들에게 쾌적한 보육환경을 제공하고, 탄소중립 성남시를 만들어나가는 노력을 더 하겠다”고 말했다.

 

성남지역 국공립어린이집은 모두 89곳이며, 보육 교직원 1433명이 원아 6404명을 돌보고 있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