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천구, 연의생태학습관서 '온가족 생태교육'

이대우 기자 / nice@siminilbo.co.kr / 기사승인 : 2021-05-11 14:34:15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오는 11월까지 운영
사계절 자연관찰 프로 인기
▲ 양천연의생태공원 전경. (사진제공=양천구청)

 

[시민일보 = 이대우 기자] 서울 양천구(구청장 김수영) 연의생태학습관에서 연의근린공원 내 습지 등 우수한 환경여건을 활용한 생태교육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11일 구에 따르면 이번 생태교육은 유아, 초등학생부터 온 가족이 참여할 수 있는 자연관찰, 목공, 환경교육 등을 주제로 진행된다. 구는 초·중학생을 대상으로 하는 ‘우리는 지구레인저’, 가족이 함께 할 수 있는 ‘나무랑 놀자’, ‘생물자원이 힘이다’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오는 11월까지 운영할 계획이다.

특히, 습지 공간의 중요성을 배우고 계절 변화에 따른 식생들의 특징과 종류, 생존전략을 알아보는 자연관찰 프로그램 ‘사계절 자연이야기’는 ▲봄 : 꽃들의 향연, 깨어나는 생물들’ ▲여름 : 벅스 라이프, 곤충들의 세상 ▲가을 : 꿈꾸는 씨앗들 ▲겨울 : 겨울 즐기기로 구성되어 연의생태공원의 사계절을 활용한 대표 프로그램으로 참여 학생들에게 인기가 높다.

생태교육 프로그램은 구청 홈페이지 통합예약포털사이트에서 참여 신청할 수 있으며, 사회적 거리두기 조정에 따라 프로그램 참가인원은 생태학습관 수용인원의 30%인 10명 이내로 제한된다. 기타 자세한 내용은 연의생태학습관으로 문의하면 된다.

김수영 구청장은 “연의근린공원의 다양한 생태학습 프로그램에 참여한 학생들이 창의적 체험활동을 통해 자연 속에서 힐링하며, 생태적 감수성을 높일 수 있도록 힘쓸 것”이라고 밝혔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