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중구, '방과후 학교' 직영 전환

여영준 기자 / yyj@siminilbo.co.kr / 기사승인 : 2021-07-21 14:30:20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봉래·청구초교와 협약··· 교육·재료비 무상 지원
수업 질 강화··· 내년 9개 국공립학교로 전면 확대
▲ 지난 19일 ZOOM으로 열린 '중구형 방과후학교' 운영 협약식에서 서양호 구청장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제공=중구청)

 

[시민일보 = 여영준 기자] 서울 중구(구청장 서양호)는 서울시 중부교육지원청, 봉래초등학교, 청구초등학교와 '중구형 방과후 학교' 운영에 관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21일 밝혔다.


이날 협약식에는 서양호 구청장, 중부교육지원청 권혁미 교육장, 봉래초등학교 오시영 교장, 청구초등학교 윤옥선 교장, 방과후 학교 학부모 추진단이 참석했으며, 코로나19상황으로 화상회의를 통해 비대면으로 진행했다.

구에 따르면 봉래초등학교, 청구초등학교에서의 시범 운영을 시작으로 오는 2022년에는 지역내 9개 모든 국공립 초등학교로 구 직영 방과후 학교를 확대할 계획이다.

'중구형 방과후 학교'는 기존에 학교에서 운영하던 방과후 학교를 중구 직영으로 전환함으로써 빈틈없는 교육복지를 실현하고자 하는 것이다.

기존의 방과후 학교는 대부분 민간 위탁으로 운영돼 학교마다 수업의 질이 천차만별이고, 학부모 의견이 제대로 반영되기 어려웠다.

이에 구가 직접 운영을 맡아 수업의 질을 대폭 강화하고 학부모와 더 긴밀하게 소통해 양질의 다채로운 프로그램을 제공할 계획이다.

구 관계자는 "이를 위해 학부모 추진단을 구성해 의견을 조율하고, 전문가 컨설팅 등을 통해 문제점과 서비스 수요를 파악하는 등 많은 준비를 해나가고 있다"고 전했다.

학부모에게 부담이 됐던 교육비, 재료비 등은 구 예산을 투입해 무상으로 제공한다. 학부모 수요 조사를 바탕으로 교과 수업에 대한 요구가 높은 고학년은 뮤지컬 영어와 창의력 수학, 논술 국어 같은 다양한 프로그램도 검토 중이다.

서양호 구청장은 “중구를 믿고 아이를 맡겨 주신 만큼 최선을 다해 돌보고 가르칠 것이다. 우리 아이들 모두 보편적으로 높은 수준의 교육을 받을 수 있도록 지금과 같은 많은 협조와 참여 부탁드린다”라고 전했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