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천읍 침수예방시설 대대적 확충

조영환 기자 / cho2@siminilbo.co.kr / 기사승인 : 2021-09-23 16:55:17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행안부 공모사업에 최종 선정··· 사업비 490억 확보
배수펌프장·유수지 증설·우수관로 정비등 본격화
[연천=조영환 기자] 경기 연천군은 행정안전부가 주관하는 '2022년 풍수해 생활권 종합정비 사업'에 연천읍 지구가 최종 선정됐다고 23일 밝혔다.


이번에 최종 선정된 공모사업은 총사업비 490억원으로 재해와 관련해 군 최초로 공모사업이 선정되는 성과를 이뤄냈다.

풍수해 생활권 종합정비 사업은 그동안 중앙부처별로 수행하던 정비사업(국토부:지방하천ㆍ행안부:소하천ㆍ환경부:우수관로ㆍ저류시설 등)을 추진하던 것을 통합 추진하는 방식이다.

따라서 사업추진이 효율적이며, 공사기간 단축 증으로 주민들의 불편도 줄어들 것으로 보고 있다.

군은 이번 공모사업 선정으로 2022년부터 연천읍 도심지역내 홍수와 침수 예방을 위한 종합 정비사업을 추진하게 된다.

연천읍 일대는 1996년, 1999년 임진강 유역 대홍수를 계기로 부처별 단위사업 위주의 치수사업을 지속적으로 추진한 바 있으나 2020년 8월 발생한 집중호우로 인해 도심을 관통하는 소하천의 범람과 우수관로 및 배수펌프장의 용량 부족으로 큰 피해가 발생했다.

따라서 이번 사업은 매해 반복되는 수해를 예방하고 항구적인 수해방지시설을 확보하고자 연천읍 생활권을 중심으로 도시침수 방지를 위한 종합 정비 계획을 수립해 지역 주민의 인명과 재산을 보호하고자 하는 데 그 목적이 있다.

배수펌프장 및 유수지 증설, 지방하천 정비, 우수관로 정비, 소규모 공공시설, 급경사지 또 우수저류시설 저지대 상습 침수 피해 예방, 홍수 예ㆍ경보 시스템 사업을 추진하게 된다.

군 관계자는 “490억원이 투입되는 풍수해 생활권 종합정비사업 을 연천군 단일 사업으로는 최대규모의 사업으로, 이 사업을 성공적으로 추진해 지역주민의 생명과 재산보호는 물론 각종 자연재난으로 부터 안전한 연천군을 만들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