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군기 용인시장, “갑작스러운 추위에 시민들 피해 없도록 살펴달라”

오왕석 기자 / ows@siminilbo.co.kr / 기사승인 : 2021-10-18 15:58:42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18일 간부 공무원 티타임서 당부…적극적 업무 자세 주문 -
 

[용인=오왕석 기자] 백군기 용인시장은 18일 시청 4층 영상회의실에서 열린 국·실장 등 간부 공무원과의 티타임에서 “갑작스러운 추위에 시민들의 인명·재산 피해가 없도록 세심히 살펴달라”고 당부했다.

 

지난 16일 한파경보가 발효된데다 연달아 5도 이하로 떨어진 상황에서 농작물 냉해 등 시민들의 피해를 예방할 수 있도록 주문한 것이다.

 

백 시장은 “수확을 앞둔 무·배추 등 김장 채소의 냉해 피해가 우려된다”며“배추 결구 시기를 놓치지 않도록 지도하고, 부직포나 비닐로 덮어 냉해를 예방할 수 있도록 안내하는 등 대책 마련에 만전을 기하라”고 지시했다.

 

시는 직원 36명을 점검반으로 편성해 관내 농가를 대상으로 냉해 피해 여부를 확인하고, 보온 대책을 점검키로 했다.

 

한편 백 시장은 공직자들에게 적극적인 자세로 업무에 임해달라고 당부했다.

 

특히 “시의 정책이 궁극적으로 시민들의 삶의 질을 높이는 데 기여하고 있다는 걸 증명해야 한다”며 “모든 업무의 세세한 것까지 원리를 파악해 시민 누구나 납득할 수 있도록 설명하는 것이 공직자의 자세”라고 강조했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