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동구, 洞주민센터 스마트 디지털 봉사단 운영

홍덕표 기자 / hongdp@siminilbo.co.kr / 기사승인 : 2021-05-11 15:14:22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스마트 디지털 봉사단 운영 모습. (사진제공=성동구청)

 

[시민일보 = 홍덕표 기자] 성동구(구청장 정원오)는 이달부터 각 동주민센터를 대상으로 '스마트 디지털 봉사단'을 운영해 디지털 소외계층 지원에 나서고 있다고 11일 밝혔다.


최근 코로나19의 장기화에 따라 대부분의 사회적 활동이 온라인 형태로 이뤄지고 무인 점포, 온라인 장보기, 키오스크를 활용한 음식 주문 등 '비대면' 방식이 일상이 돼 가고 있다.

구는 이러한 급격한 비대면 사회의 변화 속에 발생하는 디지털 격차를 해소하기 위해 새로운 '봉사단'을 제시, 고용노동부 '신중년 경력형 일자리 공모사업'으로 선정된 스마트 디지털 봉사단을 통해 디지털 소외계층에게 서비스와 교육을 제공해 디지털 격차 발생에 대비하도록 했다.

특히 봉사단은 '5060 신중년 세대'로 컴퓨터 및 디지털 기기, 영상 편집 등 관련 경력과 자격증을 소지, 스마트 기기를 다루는 데 익숙한 3명의 퇴직 전문인력으로 구성, 고령자의 눈높이에 맞는 친근한 설명으로 운영한다는 방침이다.

이에 따라 동주민센터를 순차적으로 방문해 사전 신청을 통한 1대1 교육으로 이뤄지며, 올 상반기 중 300명에게 서비스 교육을 할 예정이다.

상반기에는 무분별하게 쌓여있는 데이터를 정리하고 클라우드나 이동식 기억장치에 옮겨담을 수 있도록 도와주는 '스마트폰 클렌징'을 통해 디지털에 대한 관심을 이끌어내고, 이후 키오스크나 POS단말기 사용 방법, 스마트폰을 활용한 e-banking 방법 교육으로 향후 취업에도 도움이 될 수 있는 프로그램도 마련했다.

신청을 희망하는 경우 구청 홈페이지 또는 해당 부서를 통한 사전 신청을 통해 참여할 수 있다.

정원오 구청장은 "성동은 ‘모바일 전자명부’, ‘스마트 횡단보도’, ‘스마트 쉼터’ 등 기술 기반 혁신 정책을 도입, 구민 누구나 누릴 수 있는 '스마트 포용도시'를 실현하고 있다"며 "특히 코로나19의 장기화에 따른 비대면 스마트 기술활용이 강조되는 시대에 디지털 소외계층의 최소화를 위해 다양한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