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산시, 초등학교 찾아가는 '박물관 수업' 운영

민장홍 기자 / mjh@siminilbo.co.kr / 기사승인 : 2021-03-29 16:24:50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직영박물관 연계 진행
성호사설·안산이야기등

[시민일보 = 민장홍 기자] 경기 안산시가 성호박물관·최용신기념관·수암마을전시관 등 직영박물관을 초등학교와 연계해 ‘찾아가는 박물관’을 운영한다고 29일 밝혔다.


코로나19 사태로 박물관 단체견학과 체험활동이 힘든 초등학교 사정을 고려해 직접 찾아가는 교육프로그램을 진행하게 됐다.

직접 대면 교육을 원하는 초등학교는 각 박물관의 강사가 교실로 방문해 수업이 진행되며, 비대면으로 원하는 초등학교의 경우엔 교육영상물과 교구재가 교실로 전달된다.

교육프로그램은 ▲열려라 성호사설(성호박물관) ▲나와 최용신, 그리고(최용신기념관) ▲수암마을이 들려주는 안산이야기(수암마을전시관) 등으로 구성된다.

성호박물관 프로그램 열려라 성호사설은 초등학교 3~4학년을 대상으로 안산의 역사인물인 성호 이익과 그의 대표 저서인 ‘성호사설’을 어린이들이 쉽게 알 수 있도록 제작한 팝업교구재를 이용한 교육프로그램이다.

현충시설로 지정된 최용신기념관의 나와 최용신, 그리고 프로그램은 수원보훈지청과 상록초등학교의 현충시설 사랑을 위한 공동 협력 협정에 따라 안산시 상록초교 1~4학년들을 대상으로 운영된다.

학년별로 ‘나와 최용신’, ‘나와 최용신, 그리고 우리학교’, ‘나와 최용신, 그리고 우리 마을’, ‘나와 최용신, 그리고 우리나라’라는 4가지 주제로 교육이 진행된다.

수암동 안산읍성 및 관아지 앞에 위치한 수암마을전시관은 초등학교 3~4학년을 대상으로 ‘수암마을이 들려주는 안산 이야기’ 프로그램을 진행한다.

조선시대 안산의 중심지였던 수암동에 남아있는 문화유산을 알려주면서 옛 안산의 역사를 어린이들이 쉽게 이해할 수 있도록 구성됐다.

체험활동으로 수암동의 문화유산을 복원해 마을지도를 완성하는 ‘안녕! 독수리마을’도 함께 진행한다.

성호박물관과 수암마을전시관의 프로그램은 30일부터 초등학교 학급별로 접수를 받는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