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남시-하남경찰서, 보이스피싱 피해예방 MOU 체결

전용원 기자 / jyw@siminilbo.co.kr / 기사승인 : 2021-07-23 21:49:13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22일 열린 보이스피싱 피해 예방을 위한 업무협약식에서 김상호 시장(왼쪽)과 이대형 하남경찰서장이 기념촬영을 하는 모습. (사진제공=하남시청)

 

[하남=전용원 기자] 경기 하남시와 하남경찰서는 보이스피싱 피해 예방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23일 밝혔다.


22일 진행된 이번 업무협약은 최근 기승 부리고 있는 대환대출을 빙자한 보이스피싱으로 인한 시민 피해 확산을 막고자 상호협력한 것을 내용으로 한다.

하남경찰서는 보이스피싱 사기 피해 사례 공유 등을 수행하고, 하남시는 유관단체 등 시민에 사례 전파 및 보이스피싱 예방 홍보 등을 지원한다.

하남경찰서에 따르면 올해 상반기 발생한 보이스피싱 범죄는 모두 120건으로, 그 피해액이 무려 26억원 상당이다.

그중 대환대출을 빙자해 현금 상환을 요구하는 대면편취 수법이 전체 범죄의 92%다.

이날 협약식에서 이대형 하남경찰서장은 “이 같은 보이스피싱 피해를 줄이기 위해 예방이 최선이라는 필요성에 따라 하남시와 함께 이번 프로젝트를 추진하게 됐다”고 밝혔다.

김상호 시장은 “보이스피싱으로 인한 시민 피해를 방지하기 위해 청정하남 또는 SNS 등 시 공식채널을 통한 홍보를 적극 지원토록 할 것”이라며 “광주하남교육지원청과 협의해 학생을 대상으로, 그리고 14개동 유관단체와 주민대표를 대상으로 한 보이스피싱 예방교육도 병행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