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동구, 소형음식점 대상 음식물쓰레기 무상수거

홍덕표 기자 / hongdp@siminilbo.co.kr / 기사승인 : 2021-06-15 15:30:10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소형음식점 음식물쓰레기 무상수거 안내문. (사진제공=성동구청)

 

[시민일보 = 홍덕표 기자] 서울 성동구(구청장 정원오)에서는 오는 9월6일까지 3개월간 소형음식점을 대상으로 음식물쓰레기를 무상수거한다. 

 

대상 음식점은 지역내 매장면적 200㎡ 미만의 일반음식점과 휴게음식점이다.

 

앞서 구는 코로나19 감염병 예방을 위한 방역 수칙과 영업시간 제한 등으로 인해 영세상인의 매출 급감에 따른 경제적 타격을 지원, 지역 내 소형음식점 음식물류 폐기물을 무상수거하기로 했다.

 

지난해 소형음식점 음식물류 폐기물 배출량은 총 5635톤으로 전년 6988톤 대비 약 20%가 감소했다.

 

지역내 소형음식점 1일 배출량은 15톤 이내로, 음식점 이용자의 급감 등의 이유로 배출량 감소 원인을 분석, 무상수거로 전체 해당 음식점에 3억여원을 지원하게 된다.

 

수거는 업소용 전용용기에 배출량만큼 납부필증(스티커) 부착 후 배출하는 기존의 방식에서 스티커 부착없이 수거용기에 음식물 쓰레기를 배출하는 방식으로 변경했다.

 

이번 음식물 무상수거로 지역내 약 4000곳의 소형음식점들이 음식물쓰레기 처리비 지원 혜택을 입을 것으로 예상된다.

 

동별 배출 요일은 주 3회로 자세한 사항은 구청 청소행정과로 문의하면 된다.

 

정원오 구청장은 “코로나19 장기화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소형음식점에 대한 이번 지원이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길 바라며, 앞으로도 소상공인을 위해 지역경제가 활성화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