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시 6·25 무공훈장 전수 및 모범 국가유공자 표창 수여

오왕석 기자 / ows@siminilbo.co.kr / 기사승인 : 2021-06-22 15:57:00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백군기 시장 “보훈 가족의 처우개선과 예우를 위해 더욱 노력할 것”-
▲ 백군기 용인시장이 22일 ‘6·25 무공훈장 전수 및 모범 국가유공자 표창장 수여식’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용인=오왕석 기자] 용인시가 22일 호국보훈의 달을 맞아 6·25 무공훈장 전수 및 모범 국가유공자 표창을 수여했다.

 

이날 백군기 용인시장은 용인시청 비전홀에서 열린 ‘6·25 무공훈장 전수 및 모범 국가유공자 표창장 수여식’에서 6·25전쟁에 참전해 무공을 세운 고(故) 김덕락 일병(9사단)의 자녀 김동진 씨(66·처인구 원삼면)에게 국방부를 대신해 화랑무공훈장을 전달했다.

 

아울러 평소 나라 사랑을 몸소 실천해 시민 보훈 의식 함양에 기여한 모범국가유공자 및 유족 18명에게 표창을 수여했다.

 

백 시장은 이 자리에서 “용인시는 올해부터 참전유공자 배우자 복지수당을 나이 제한 없이 지원하고 있고, 보훈 가족의 숙원이였던 보훈회관 신축 착공을 앞두고 있다”며 “보훈 가족이 명예와 긍지를 가지고 살아가실 수 있도록 처우개선과 예우를 위해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국방부는 6·25전쟁 당시 무공훈장 수여가 결정됐으나, 전장 상황으로 훈장을 받지 못한 참전유공자와 유가족을 찾아 6·25 무공훈장을 전달하고 있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왕석 기자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