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천구, 대한교회로부터 ‘희망상자’ 전달받아

이대우 기자 / nice@siminilbo.co.kr / 기사승인 : 2021-06-10 16:07:59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양천, 대한교회(담임목사 윤영민, 왼쪽) ‘희망상자’ 전달식 (사진제공=양천구청)

 

[시민일보 = 이대우 기자] 서울 양천구(구청장 김수영)은 지난 8일 오후, 대한교회(양천구 은행정로 29)에서 진행된 ‘희망상자’ 전달받았다. 

 

이날 전달식 행사는 양천구 신정4동에 소재한 대한교회에서 취약계층(장애인, 저소득, 위기가정)에게 1상자(1가구)당 20만원 상당 총 ‘희망상자’ 400박스(8,000만원 상당)를 지원하기 위해 마련되었다.

 

희망상자는 식료품(라면, 참치캔, 카레 등) 및 위생용품(마스크, 소독제, 티슈 등)으로 대한교회에서 대상자 가정으로 택배 전달됐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