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물길 복원 활성화방안 찾기 나선다

문찬식 기자 / mcs@siminilbo.co.kr / 기사승인 : 2019-10-02 16:02:02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2019 인천 물포럼 송도 컨벤시아, ‘수문통 옛날 사진 展’ 개최 [인천=문찬식 기자] 인천시가 인천 물길 복원 활성화 방안 찾기에 나선다.

인천시 하천살리기추진단은 최근 송도 컨벤시아에서 5대강 유역에서 활동하는 환경단체 등 500여명을 대상으로 '인천시 물길 복원 활성화 방안 찾기'라는 주제의 ‘2019 인천 물포럼’을 개최했다.
 
2일 시에 따르면 1섹션의 인천 물길 복원방향에서는 인천시에서 물길 복원을 계획하고 있는 굴포천 생태하천복원 기본·실시설계와 승기천 상류, 수문통 물길 복원 타당성조사에 대한 용역사의 발표가 진행됐으며, 2섹션에서는 유동현 인천시립박물관장의 ‘수문통 이야기’와 최혜자 인천 물과미래 대표의 ‘인천 물길복원 활성화 방안’에 대한 주제발표를 통해 통합물관리 시대 인천 물길복원의 활성화 방향을 모색했다.

같은 시간대에 진행된 3섹션과 4섹션인 5대강 유역 라운드 테이블에서는 5대강(한강·금강·낙동강·섬진강·영산강) 유역에서 활동하는 물운동 단체들이 모여 국가유역물관리위원회와 유역물관리위원회 출범으로 유역 중심의 통합물관리체계 기반 마련의 계기가 됨에 따라 바람직한 유역물관리 종합계획 수립을 위한 시민사회의 역할을 살폈다.

주제발표를 맡은 최혜자 인천 물과미래 대표는 “인천은 급격한 도시화를 겪으면서 지표면 대부분이 불투수면으로 덮이고 물길은 사라져 도시가 건조해졌다”며, “인천지역 기후는 최근 40년 동안 1970년대 11.4℃에서 2010년대 12.4℃로 연평균 기온 1.0℃ 상승, 연평균 강수량은 16.5%가량 증가해 기온 상승으로 폭염 발생빈도 급격히 상승해 여름철 열섬 현상이 매우 심해졌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물길복원 활성화를 위한 제언으로 “인천하천 마스터플랜 재작성 등 물길 복원의 로드맵을 마련해야 하며, 물길 복원을 최우선으로 하는 도시재생과 지속가능한 물길 관리체계 지침마련·물길복원 사업의 선택과 집중이 필요하다”고 했다.

허종식 인천시 균형발전정무부시장은 “인천시 물길복원 사업은 단순한 토목사업 차원이 아니라 빗물 등 버려지는 수자원을 활용한 물길복원을 통해 시민에게 여가·휴식, 문화공간을 제공하고 시민의 삶의 질을 향상시키는 것”이라며, “뿐만 아니라 수질개선을 통해 동·식물 서식처를 제공해 생태하천으로 복원해 친환경도시 인천으로 가는 길이며 도시경관의 개선과 경제적인 측면에서도 기대효과가 크다”고 밝혔다.

한편 또한 물관련 전문 섹션과 함께 '수문통 옛날 사진전(展)'도 열렸다.

수문통에서 태어나고 자란 유동현 시립박물관장은 “과거에 수문통은 ‘똥바다’라고 불렸지만, 수문통 사람들은 수문통을 ‘세느강’이라고 불렀다. 빈곤 속에서도 송현동 사람들은 늘 낭만을 꿈꿨다”며 “인천은 문화적인 측면에서도 개항장을 뛰어넘어야 하는데 그것이 바로 수문통”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수문통이 과거의 물길을 복원해서 역사와 주변 문화를 잘 연계했으면 좋겠다”며 “수문통을 잘 부탁한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