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로구, 실내공기질 스마트 관리시스템 구축

이대우 기자 / nice@siminilbo.co.kr / 기사승인 : 2021-10-26 16:47:29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내달 5일까지 국공립 어린이집에 설치

 

[시민일보 = 이대우 기자] 서울 종로구(구청장 김영종)가 지역내 국공립 어린이집 31곳을 대상으로 ‘실내공기질 스마트 관리 시스템’을 구축하고 이달부터 2022년 10월까지 1년 동안 시범 운영에 나선다.


26일 구에 따르면 이번 시스템 구축은 건강취약계층인 영유아들이 오랜 시간 머무르는 어린이집 내 24시간 측정이 가능한 사물인터넷 기반의 모니터링 시스템을 설치해 실내공기질 개선 및 관리를 돕기 위해 실시된 것으로, 측정 항목은 초미세먼지, 미세먼지, 이산화탄소, TVOC(총휘발성 유기화합물), 온도, 습도 등 총 여섯 가지다.

구는 오는 11월5일까지 어린이집별로 설치를 마무리하고, 11월 중순부터는 관련 홈페이지와 애플리케이션 구축까지 완료해 측정 결과를 공개할 예정이다. 이로써 관심 있는 누구나 애플리케이션과 웹으로 어린이집의 실내 공기질을 확인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더욱 자세한 사항은 추후 구청 누리집 또는 환경과 대기관리팀으로 문의하면 된다.

한편 구는 미세먼지 저감 등을 통해 주민 건강을 지키면서도 지속가능한 도시를 만드는 정책을 선도적으로 시행해 왔다. 그 예로 ‘도로 물청소’, ‘건물 옥상청소’, ‘실내 공기질 개선’, ‘대기오염원 관리’를 들 수 있다. 또한 종로 차량제한속도 강화 방안을 서울시에 건의해 배출가스를 줄이려는 노력을 구 차원에서 시 차원으로 확대하기도 했다.


올해에는 주민들이 대기질 상황을 쉽고 빠르게 파악할 수 있도록 종로구민회관, 종로문화체육센터 등에 미세먼지 농도 등을 실시간 표출해주는 미세먼지 신호등을 설치해 눈길을 끌었다.

김영종 구청장은 “실내공기질 스마트 관리 시스템은 영유아 건강 증진을 돕고 쾌적한 공간 조성에 이바지할 수 있는 사업”임을 강조하며 “시범 운영 결과를 반영해 실내공기실 사업의 점진적 개선을 이끌고 주민 삶의 질을 높이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