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평구, 장애인 안내견 출입 환영 캠페인 실시

이대우 기자 / nice@siminilbo.co.kr / 기사승인 : 2021-04-19 16:31:29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사진제공=은평구청

 

[시민일보 = 이대우 기자] 서울 은평구(구청장 김미경)는 이달부터 장애인 안내견 출입을 환영하는 캠페인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장애인복지법에 따르면 안내견을 동반한 장애인이 대중교통을 이용하거나 공공장소, 숙박시설, 식당 등에 출입하려는 때에는 정당한 사유없이 거부해서는 안 되며, 이를 위반하면 과태료가 부과된다. 그러나 안내견에 대한 편견으로 여전히 공공장소에서 출입을 거부하는 사례가 종종 발생하고 있다.

 

이에 은평구는 구청·동주민센터를 포함한 공공기관에 우선적으로 ‘안내견 환영’ 픽토그램을 부착하고, ‘장벽 없는 마을만들기’ 사업에 참여한 마을상점 및 민간시설까지 확대하기 위하여 지속적으로 캠페인을 실시해 사회적 공감대를 형성하고자 한다.

 

‘장벽 없는 마을만들기’는 은평구와 지역내 장애인복지 기관들의 연합모임인 장은사(장애인이 살기 좋은 은평을 만드는 사람들)가 민관협치로 보행환경 모니터링, 경사로·자동문·점자메뉴판 설치 지원을 통한 장벽없는 마을상점 조성, 장애 인식개선을 위한 캠페인과 교육 등을 추진하여 물리적·심리적 장벽 해소로 구민 모두에게 편안한 마을을 조성하는 사업이다.

 

김미경 구청장은 “이번 캠페인을 계기로 안내견의 공공장소 출입에 대한 긍정적 인식을 확산시키고, 장애인의 어려운 상황을 공감할 수 있기를 바라며, 은평구가 장애인이 생활하는데 보다 편안하고 안전한 환경이 될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