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동구, 횡단보도 그늘막 19개 설치

이대우 기자 / nice@siminilbo.co.kr / 기사승인 : 2021-07-23 21:47:56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횡단보도에 설치된 그늘막과 그늘막 의자. (사진제공=강동구청)

 

[시민일보 = 이대우 기자] 강동구(구청장 이정훈)가 여름철 주민들의 폭염 피해 예방을 위해 횡단보도 그늘막을 19곳에 추가 설치한다.


올해 구는 ▲4400여가구가 입주한 강동리버스트 4·6·7·8 단지 주변 횡단보도(5개)를 포함해 ▲고덕동 대단지 아파트 주변(5개) ▲상일동역 앞(2개) ▲선사초등학교 앞 사거리(4개) ▲암사정수센터교차로 ▲성내동 쭈꾸미골목 앞 ▲암사동롯데캐슬퍼스트 후문 등 총 19곳에 횡단보도 그늘막을 추가 설치했다.

이로써 구가 운영 중인 그늘막은 총 108곳이 됐다.

특히 보도폭이 협소해 그늘막 설치가 어려웠던 곳은 그늘막 규격을 보도폭에 맞게 소형 제작해 설치하는 방안을 마련했다. 구는 지속적으로 유동인구가 많고 그늘이 없는 도로변 횡단보도 주변을 중심으로 설치가 시급한 곳을 파악해 그늘막을 설치할 계획이다.

아울러 그늘막 설치 장소 66곳에 의자를 설치해 노인·장애인·임산부 등 보행 약자들이 그늘에 앉아 쉴 수 있도록 했다. 그늘막 의자는 도시 경관과 어울리는 원목 소재로 제작했으며 보행자들의 통행에 불편이 없도록 접이식 형태로 그늘막 기둥에 부착돼 있다.

이정훈 구청장은 “기록적인 폭염이 지속되는 가운데 주민들이 안전하고 시원하게 여름을 보낼 수 있도록 그늘막과 의자 설치를 지속적으로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라며 “코로나19로 많이 지쳐있는 주민들의 건강한 여름나기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