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천구, 남명초교 주변 20년만에 도로개설

이대우 기자 / nice@siminilbo.co.kr / 기사승인 : 2021-08-03 18:04:10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남명초등학교 앞 도로개설이 완료 된 후 모습. (사진제공=양천구청)

 

[시민일보 = 이대우 기자] 서울 양천구(구청장 김수영) 남명초등학교(양천구 중앙로23길 3) 주변의 약 20년 가까이 집행되지 못했던 도로개설 공사가 드디어 준공됐다.


이 도로는 당초 2001년 3월 도시관리계획으로 결정, 폭 8m, 연장 664m의 도시계획도로가 개설될 예정이었다.

그러나 도로의 종점인 남명초등학교 주변이 계남근린공원을 관통하고 있어, 자연환경 훼손에 대한 우려로 도로 개설을 반대하는 민원이 발생하여 2002년까지 일부(L=440m)만 개설된 후, 해당 구간은 개설되지 못한 채 지금까지 존치되어 있었다.

이로 인해 인근 주민들은 크게 우회해 통행해야 하는 등 불편함이 극심한 상황을 격고 있었다.

이에 구는 도로 개설을 하되 자연환경 훼손을 최소화하는 방안을 다각적으로 검토한 결과, 2019년 7월, 계남근린공원을 관통하지 않고도 도로가 개설되도록 도로의 끝 부분을 일반 나대지 쪽으로 선형을 변경해 삼림의 훼손을 최소화하는 것으로 도로계획을 확정하고, 지난해 12월에는 변경된 구역 내 사유지 보상 절차 등을 마무리하였다.

구는 올해 1월에 착공을 시작했고 마무리 단계로 교통신호기까지 설치 후 지난 7월29일에 도로를 최종 개통했다.

김수영 구청장은 “이번 도로개설 공사는 주민의 통행편의 증대 뿐만 아니라 학교 근처인 만큼 충분한 교통안전시설을 설치해 학생들의 안전한 통학환경을 조성하는 데 중점을 뒀다”며 “더불어 계남근린공원 내 산책로도 재정비했으니 구민 여러분께서 쾌적한 도로환경을 누리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